박윤국 포천시장 “GS와 합의 통해 갈등 종결하고 앞으로 나아가겠다”
박윤국 포천시장 “GS와 합의 통해 갈등 종결하고 앞으로 나아가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윤국 시장

박윤국 포천시장이 포천시와 ㈜GS포천그린에너지(포천석탄발전소) 상생협약서에 최종 서명했다.

이에 따라 포천석탄발전소는 증기 시간당 800t, 전기 169.9㎿ 등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다음은 박윤국 시장과 일문일답
 

-양측 상생협약서에 최종 서명하게 된 배경은.

▲힘든 결정이었다. 행정소송 결과가 나오기 전 합의점을 찾고 대안을 마련하는 게 시민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했다.

산자부와 환경부가 승인한 사업에 대해 단체장으로서 제약하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했다.
 

-협약서 서명을 두고 포천 석탄발전소반대 공동투쟁본부(석투본) 등 시민단체 반응은.

▲전임 시장 판단으로 시작된 석탄발전소문제에 대해 수년 간 석투본과 시민단체, 시민 등이 투쟁해 왔다.

그분들도 현실을 잘 알고 있다. 석투본도 지난번 시민단체 간담회에서 포천시와 GS 간 상생협약서을 동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안타깝고 불만족스럽지만, 저와 시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했다.

하지만 석탄반대운동을 계속 이어가며 협약내용에 담긴 석탄발전소와 주변 지역 환경감시와 정책제안활동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석탄발전소 유연탄 사용량을 50% 줄이고 연간 오염물질 발생량도 1천297t에서 587t으로 줄일 수 있었던 건 석투본을 중심으로 한 시민단체들의 외롭고 긴 투쟁 결과다.
 

-협약서가 나오기까지 어떤 과정들이 있었는지.

▲㈜GS포천그린에너지는 지난 2월 시에 유연탄 감축을 골자로 한 회의를 요청했다.

시는 이를 받아들여 지난 3월부터 협의에 들어갔다.

핵심논점은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이행과 유연탄 사용량 감축,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이 정한 오염물질배출량 준수 등이었다.

4차례 회의를 거치면서 협약서를 마련했다.

GS 측은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을 충실히 이행하고 신평2리 신평3리 및 GS 석탄발전소 총 대기배출 오염물질량을 최초 환경영향평가 협의 배출량인 연간 1천297t에서 710t 감축한 587t 이내로 정했다.

유연탄 사용량을 최초 승인받은 유연탄 사용량 대비 50% 이상 감축, 지역인재 우선채용, 지역경제활성화, 지역문화 복지향상, 주변지역 환경관리 등에도 합의했다.
 

-앞으로의 방향은.

▲포천시는 GS와의 합의를 통해 지금까지 지속된 갈등을 종결하고 한단계 앞으로 나아가겠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