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의회 의장불신임안 가결…손세화 의장 “법 판단 구하겠다”
포천시의회 의장불신임안 가결…손세화 의장 “법 판단 구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세화 의장
손세화 의장

포천시의회 사상 처음으로 손세화 의장 불신임안이 가결됐다. 의장선출 1년 만이다.

16일 포천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15일 포천시의회 손세화 의장을 제외한 시의원 6명은 손세화 의장 불신임안 투표를 진행, 4명 찬성, 2명 반대로 과반수의 찬성을 얻어 불신임안이 가결돼 손 의장은 의장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손 의장의 불신임 건 사유는 의원들 보도자료 사전 검열과 공문서 훼손, 의원을 향한 ‘양아치’ 발언, 집행부 과장에게 동료의원 징계 요구, 무책임한 회피성 발언, 부적절한 권한 사용 등이다.

이에 대해 손 의장은 제158회 1차 정례회 마지막 날인 16일 입장문을 통해 “의회를 원만히 이끌지 못하고 분열을 봉합하지 못한 부족함을 깊이 반성한다”고 말문을 연 뒤 “이번 의장에 대한 불신임 의결은 명백한 위법 행위로 구체적으로 어떠한 법령 위반했는지, 정당한 사유 없이 어떠한 직무를 수행하지 안 했는지 특정되지 않은 체 일부 의원들의 자의적인 판단과 주장만 대략 기술돼 있다. 불신임 제도가 일부 의원들의 정쟁 도구로 전락하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며 “사법부의 판단을 구하겠다”고 밝혔다.

손 의장은 곧바로 법원에 의결취소 청구소송과 함께 불신임의결 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할 예정이다. 따라서 당분간 송상국 부의장이 의장권한대행을 맡게 된다.

포천시의회 손세화 의장의 불신임안 가결은 지난달 24일 과천시의회 제갈임주 의장의 불신임안 가결 이후 경기도 지자체 가운데 두 번째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