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성모병원 북부권역외상센터, 중증 외상환자 수용률 98.89% '전국 1위'
의정부 성모병원 북부권역외상센터, 중증 외상환자 수용률 98.89% '전국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장항습지 지뢰사고환자가 헬기로 북부권역외상센터에 도착하고 있다.

의정부 성모병원 경기북부권역 외상센터의 지난해 중증외상환자 수용률이 98.89%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의정부 성모병원에 따르면 경기동북부를 응급의료권역으로 둔 의정부 성모병원 경기북부 권역외상센터는 지난해 권역 내 센터급 이상 의료기관에 내원한 중증 이상 환자 902명 중 892명을 수용(수용률 98.89%)했다. 전국 권역 외상센터의 권역 내 중증외상환자 평균 수용률 50.84%의 2배 수준이다.

경기북부권역 외상센터가 권역 내에서 발생하는 외상환자 응급의료를 담당하는 의료기관 역할을 충분히 수행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경기북부권역 외상센터는 의정부시, 동두천시, 양주시, 포천시, 연천군 등과 강원도 철원군 등이 담당 권역이다.

헬기로 후송된 고양 장항습지 지뢰환자를 권역외상센터의료진이 살피고 있다.

지난 2018년 5월 문을 연 이후 월평균 내원환자는 개원 첫해 192명, 이듬해 216명 지난해 241명 등으로 해마다 11% 이상 늘고 있다.

119구급대를 통해 이송된 지난해 환자 1천217명을 지역별로 분석한 결과 의정부가 353명으로 2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양주 254명(20%), 포천 212명( 17.4%), 동두천 87명(7%), 연천 68명(5.5%), 강원 39명(3%) 등이었다.

의정부 성모병원 관계자는 “권역 내 외상 관련기관과 유기적 관계를 유지하면서 중증 외상환자 이송과 관련, 논의하고 상호 이해도를 높여 필요한 시간 내 적절히 치료받을 수 있도록 노력한 결과”라고 밝혔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