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신봉~성복 터널공사 소음에 잠 못이루는 밤…주민 피해 호소
용인 신봉~성복 터널공사 소음에 잠 못이루는 밤…주민 피해 호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성복동 터널도로 굴착공사 인근 주민들이 소음과 진동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17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성복~신봉 터널도로 개설공사를 재개했다. 시는 연말까지 굴착공사를 마무리하고 오는 2023년까지 도로개설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해당 터널은 길이 930m에 너비 20m 규모로 지난 2008년 12월 착공됐지만, 사업비 조달과정에서 차질이 생겨 공정률 57% 상태에서 지난 2014년부터 방치됐다.

이런 가운데, 시가 지난 3월부터 본격적인 터널 굴착공사를 나섰지만, 인근 주민들의 반발에 또 한번 난관에 봉착했다.

주민들은 밤낮없이 진행되는 터널공사 탓에 소음과 진동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공사현장과 맞닿은 수지구 성복자이 2차 아파트단지의 경우 극심한 소음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이에 일부 주민들은 소음ㆍ진동 피해에 따른 피해보상을 요구하는가 하면, 터널공사 전면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18일부터는 용인시청 앞 광장에서 공사중단을 요구하는 집회도 예정돼 있다.

이에 성복동 주민 4천500명으로 구성된 성복?연대는 소음ㆍ진동 피해 관련 시와 타협점을 찾아 문제를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성복연대 관계자는 “지난 3월부터 소음피해를 호소하는 민원이 꾸준히 접수되고 있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 시에 전달하고 협의점을 찾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법적 테두리 안에서 공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소음 측정치 또한 기준을 넘지 않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시가 공사현장 소음을 측정한 결과, 대부분 40~50dB로 소음위반 기준치인 주간 65㏈과 야간 60dB 이하로 확인됐다. 다만 시는 주민들이 피해를 호소하는 만큼, 다양한 협의를 거쳐 해결책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터널공사의 경우 24시간 작업이 불가피하고 현재 무진동 공법으로 진행하고 있어 소음이나 진동피해를 크게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면서 “주민들과 만남의 자리를 마련, 협의점을 찾아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ㆍ김현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