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김동식 구조대장 추모 물결…이준석, 엄태준 등 발길
고(故) 김동식 구조대장 추모 물결…이준석, 엄태준 등 발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식 대장의 빈소를 찾은 이준석 대표. 김태희기자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 진압 중 사망한 고(故) 김동식 대장(52ㆍ소방경)을 기리는 애도의 물결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20일 하남시 마루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 대장의 빈소에는 이른 아침부터 추모를 위한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 

오전 9시14분 엄태준 이천시장이 빈소를 찾은 데 이어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도의원들이 유족을 위로했다.

오전 11시에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같은 당 의원들과 함께 빈소를 방문해 애도를 표했다. 앞서 이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김 대장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김 소방경은 지난 17일 발생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진압 중 동료들을 먼저 보내고 홀로 현장에 고립됐다. 꼭 돌아올 것이라는 동료와 국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있었지만, 김 소방경은 화재 발생 48시간만인 19일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19일 하남시 마루공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빈소에는 고인의 죽음을 애도하는 각계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전날 신열우 소방청장을 시작으로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찾아와 고인의 죽음을 위로했다.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도 빈소를 찾아 유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김 대장의 빈소는 이날까지 열리며, 장례는 오는 21일 오전 9시30분 광주시민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태희기자

 


관련기사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나흘째…잔불 정리 계속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진화작업이 나흘째 계속되고 있다.20일 오전 9시께 이천시 마장면에 위치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 펌프차를 이용한 살수 작업은 멈췄으나, 소방대원들이 외부에서 물을 뿌리며 잔불 정리를 진행 중이다.건물 내부에는 부피로 따지면 5만3천㎡에 달하는 물류 1천620만개와 각종 박스, 비닐류 등 가연성 물질이 많은 탓에 화재를 완진하는 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현장에서는 이틀은 족히 걸릴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완전히 타버린 건물은 휘어진 뼈대를 드러내고 있으며, 내부는 온통 새까만 잿더 쿠팡 화재현장 실종 구조대장, 끝내 시신으로 발견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실종됐던 구조대장이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소방 당국은 19일 낮 12시12분께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으로 추정되는 유해를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발견했다.앞서 오전 10시부터 안전진단을 실시했고, 오전 10시32분께 김 대장을 수색하기 위해 구조대원 15명을 3개조로 나눠 투입했다.김 대장으로 추정되는 유해가 발견된 장소는 입구에서 직선거리로 약 50m 떨어진 지점으로, 화점에서는 벗어난 장소로 파악됐다. 탈출 도중 고립된 것으로 추정된다.발견 당시 유해의 상태는 내부의 '쿠팡 화재' 고 김동식 구조대장 빈소 [포토뉴스] “인력 투입 무리”…쿠팡 화재, 소방 지휘대 판단 안일했나 “체감상 300도 이상은 사람이 견딜 수 있는 온도가 아닙니다. 인력 투입은 무리였습니다.”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소방 당국의 안일한 판단으로 결국 한 소방관이 유명(幽明)을 달리했다는 내부 증언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지난 17일 오전 5시36분께 이천시 마장면에 위치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났다. 이로부터 3시간이 흐른 오전 8시19분께 소방 당국은 ‘초진’ 판정을 내렸고, 진화 작업을 위한 인력을 투입했다.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소속 대원 5명도 오전 11시20분께 불길 속으로 뛰어들었고, 대열의 선두에 섰던 고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