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쿠팡 화재현장 실종 구조대장, 끝내 시신으로 발견
사회 사건·사고·판결

쿠팡 화재현장 실종 구조대장, 끝내 시신으로 발견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실종됐던 김동식 구조대장이 19일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 당국이 김 대장의 유해를 구급차에 실어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장희준기자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실종됐던 구조대장이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 당국은 19일 낮 12시12분께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으로 추정되는 유해를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발견했다.

앞서 오전 10시부터 안전진단을 실시했고, 오전 10시32분께 김 대장을 수색하기 위해 구조대원 15명을 3개조로 나눠 투입했다.

김 대장으로 추정되는 유해가 발견된 장소는 입구에서 직선거리로 약 50m 떨어진 지점으로, 화점에서는 벗어난 장소로 파악됐다. 탈출 도중 고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발견 당시 유해의 상태는 내부의 상당한 고열과 화염으로 훼손이 매우 심한 상태였고, 수습 가능한 범주까지 수습해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이송됐다.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 고립됐던 김동식 구조대장의 유해가 구급차에 실려 화재 현장을 벗어나고 있다. 장희준기자

앞서 김 대장은 화재 발생 6시간 만인 지난 17일 오전 11시20분께 동료 4명을 이끌고 화재 진압을 위해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재확산된 불길 속에서 홀로 고립됐다.

당시 김 대장과 동료들이 지하 2층 화점 부근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여 있던 가연물 등이 무너졌고, 이로 인해 불길이 다시 거세졌다.

결국 김 대장은 화재 현장에 홀로 남게 된지 약 48시간 만에 시신으로 돌아왔다. 경기도는 김 대장을 순직 처리하고 오는 21일 오전 9시30분 광주시민체육공원에서 경기도청장(葬)으로 영결식을 거행할 방침이다.

한편 소방 당국은 김 대장의 유해를 수습한지 10여분 만인 낮 12시25분께 초진 완료를 선언하고, 대응 단계를 1단계로 하향했다.

소방 관계자는 “잔화 정리까지 시간이 매우 많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 등 유관기관 합동 감식은 모든 화재가 완진된 이후에야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오ㆍ장희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