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GTX-C노선에 의왕역 추가 정차 국토부에 요청
의왕시 GTX-C노선에 의왕역 추가 정차 국토부에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 현대컨소시움과 GTX-C 협상 진행

의왕시는 GTX-C노선에 의왕역 추가 정차 반영을 국토부와 경기도 등에 요청했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해당 노선 민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현대건설컨소시엄 사업제안서에는 기존 계획 10개 역사 외에 왕십리역과 인덕원역 등 2개 역사를 추가 설치하는 내용이 포함됐으나, 의왕역은 반영되지 않았다.

의왕시는 지난달 17일 시와 현대건설이 체결한 양해각서를 근거로 의왕역 정차를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양해각서에는 시와 현대건설이 GTX-C 노선 10개 역사 중 금정역과 수원역 사이에 의왕역 추가 정차가 이뤄지도록 협력하며, 사업신청서에 이를 반영하지 않더라도 사업추진단계에선 반영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상돈 시장은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의왕역 추가 설치를 최초 설계에 반영하지 않은 건 안타깝지만, 국토부와 실시협약 때 의왕역을 반영한다고 약속했으니 당연히 그렇게 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지난 22일 현대건설 관계자가 국토부와 실무협상 개시 전에 시청을 방문, 김 시장을 만난 자리에서 “양해각서에 따라 의왕역 정차가 사업계획서상에 반영되도

록 국토부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의왕시는 장안지구 도시개발사업, 부곡지역 재개발·재건축, 월암·토평지구 공공주택지구, 부곡송정지구 택지 조성 등을 통해 의왕역 주변에 인구 유입이 지속돼 광역교통대책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지난해 초부터 GTX-C 노선에 의왕역 추가 정차를 추진해왔다.

의왕시는 의왕역 추가 정차에 필요한 사업비(200억∼300억원 추정)도 시 예산으로 전액 부담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의왕=임진흥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