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130년 전통 고택, 개발바람에 철거 위기…운명은?
부천 130년 전통 고택, 개발바람에 철거 위기…운명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에 마지막 남은 130여년 된 고택이 철거위기에 놓였다. 사진은 부천시 역곡공공주택지구 내 역곡동 165번지에 위치한 고택. 김종구기자
부천에 마지막 남은 130여년 된 고택이 철거위기에 놓였다. 사진은 부천시 역곡공공주택지구 내 역곡동 165번지에 위치한 고택. 김종구기자

부천 역곡동 130여년 된 고택의 유형문화재 지정이 부결돼 철거위기에 놓인 가운데 문화유적 보존단체가 보존을 요청해 결과가 주목된다.

22일 부천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894년 건립된 역곡공공주택지구 내 역곡동 165번지 고택에 대해 지난달 29일 열린 문화예술위를 통해 부천 유형문화재 지정 신청을 최종 부결했다. 해당 고택은 역곡공공주택지구 개발이 시작되면 철거될 전망이다.

문화예술위는 부결이유로 “상량문이 없어 시대검증이 어렵고 훼손과 변형 등이 심해 건축적 가치는 인정되지만, 문화재적 가치는 미흡하다”고 설명했다.

해당 고택은 앞서 지난해 11월 경기도에 등록문화재 지정과 최근 우수건축자산 등을 신청했지만 모두 부결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문화유산단체인 (재)내셔널트러스트 문화유산기금이 해당 고택을 문화·역사·지역적 가치를 지닌 문화유산으로 판단하고 LH와 시 등에 지난 8일 보존요청공문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부천에 마지막 남은 130여년 된 고택이 철거위기에 놓였다. 사진은 부천시 역곡공공주택지구 내 역곡동 165번지에 위치한 고택에 걸린 철거 반대 현수막. 김종구기자
부천에 마지막 남은 130여년 된 고택이 철거위기에 놓였다. 사진은 부천시 역곡공공주택지구 내 역곡동 165번지에 위치한 고택에 걸린 철거 반대 현수막. 김종구기자

이 단체는 공문을 통해 “해당 고택은 지난 1894년 건립된 한옥으로 건축적 가치는 물론 문화·역사·지역적 가치를 지닌 문화유산이다. LH가 부천의 마지막 남은 고택을 보존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해당 고택 소유주인 A씨는 “4대째 이어왔는데 타의에 의해 끝내야 한다고 하니 잠도 오지 않고 조상들 뵐 면목도 없다”고 호소했다.

시 관계자는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라 부천 유형문화재 지정은 부결됐다”며 “경기도 등록문화재 등록도 부결됐지만, 건축적 가치는 인정해 LH 측에 고택 이전과 복원 등을 권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 소유주와 LH가 협의, 서로 공감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재)내셔널트러스트 문화유산기금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모금·기부·증여를 통해 보존 가치가 있는 문화유산을 확보, 시민신탁자산으로 영구히 보존·관리하는 비영리재단이다.

부천=김종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