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료기관 모범사례’ 성남시의료원 28일, 개원 1주년
‘공공의료기관 모범사례’ 성남시의료원 28일, 개원 1주년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7. 28   오전 11 : 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의료원 전경
성남시의료원 전경

시민의 손으로 만든 성남시의료원이 28일 개원 1주년을 맞았다. 대학병원 수준의 장비와 저렴한 비용으로 공공의료기관의 모범 사례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다.

성남시의료원은 이날 온라인으로 1주년 행사를 열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조치로 지난해 개원식도 같은 방식으로 이뤄졌다.

행사에는 개원 1주년 기념 영상이 재생되기도 했다.

영상은 지난 1년간 있었던 다양한 이슈들로 채워졌다.

은수미 시장을 비롯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근 성남시의회장 등의 축하 영상과 환자들의 감사 영상, 시민들의 Q&A 등도 담겼다.

성남시의료원은 옛 성남시청사 부지(수정구 수정로 171길10)에 자리를 잡고 지난해 7월 정식 개원했다.

지하 4층, 지상 10층, 연면적 8만5천684㎡ 등의 규모로 25개 진료과(예정 포함)와 509병상을 갖췄다.

지난 1년간 코로나19 환자와 일반환자의 동선을 철저히 분리, 일반 외래 및 입원 진료를 서비스를 병행해 왔다.

개원 후 지난달 말까지 18만9천751명이 진료받았다.

지난해 12월28일부터는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으로 지정돼 코로나19 환자 약 3천명을 치료했다.

이중의 성남시의료원장은 “성남을 책임지는 지방의료원으로서 새 역사를 써나가려는 성남시의료원을 계속 지켜봐 주시고 성원해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남=김해령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