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만이 최소한 예의와 도리”...동두천시의회 이성수 전 의장, 의원직 사퇴
“사퇴만이 최소한 예의와 도리”...동두천시의회 이성수 전 의장, 의원직 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수 의원
이성수 의원

동두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성수 시의원이 의원직을 사퇴했다.

지난해 12월부터 민주당 동두천·연천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직을 맡아온 이 의원은 내년 지방선거 유력 동두천시장 후보로 꼽혀온 인물이다.

2일 동두천시의회 등에 따르면 재선으로 전반기 의장을 지낸 이 의원은 지난달 30일 의원직 사퇴서를 시의회에 제출했다.

동두천시의회는 이 의원의 사퇴를 당사자의 희망에 따라 당일 수리했다. 이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죄의 글을 올려 사퇴 배경을 밝혔다.

그는 SNS에서 “공인으로서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친 점 시민께 사과드리며 진정성 있는 사죄의 뜻으로 의원직을 사퇴했다”며 “의원직 사퇴만이 시민과 시의회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와 도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원으로서 모든 권한을 내려놓고 사실관계가 명확히 밝혀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의원은 최근 가족 중 1명이 불미스러운 일로 경찰에 고소당한 일로 지난달 22일 도의적 책임을 지고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직을 사퇴한 데 이어 시의원직 사퇴를 고민해왔다. 동두천=송진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