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교도소 입구 대신천 하수배출구 주변서 물고기 떼죽음
여주교도소 입구 대신천 하수배출구 주변서 물고기 떼죽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시 가남읍 오산리 여주교도소 입구 대신천에 대형 잉어 등 물고기가 폐사해 물 위에 떠있다./여주시 가남읍 오산리 여주교도소 최종 하수배출구에서 대신천과 연결된 배수구. 류진동기자
여주시 가남읍 오산리 여주교도소 입구 대신천에 대형 잉어 등 물고기가 폐사해 물 위에 떠있다./여주시 가남읍 오산리 여주교도소 최종 하수배출구에서 대신천과 연결된 배수구. 류진동기자

여주시 가남읍 여주교도소 입구 대신천에서 물고기가 집단 폐사, 여주시가 원인 분석에 나섰다.

3일 여주시와 가남읍 오산리 주민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가남읍 오산리 여주교도소 입구 대신천에서 잉어와 메기, 쏘가리 등 물고기가 떼죽음당해 하천변에 쌓여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가남읍 오산리 주민 서모씨는 “지난 1일 여주교도소 입구 최종 하수배출구와 연결된 하천에서 심한 악취가 발생, 다음날 동네 형님이 길이 50∼60㎝ 크기의 잉어와 쏘가리 등이 하천에 쌓여 있다고 말해서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끔 여주교도소 하수배출구에서 눈으로 봐도 상당히 오염된 시퍼런 물이 흘러내리는 것을 목격했다”며 “그러나 여주교도소 입구 하수배출구에서 흘러내리는 물에서 거품이 섞인 물이 하천으로 유입되고 있었으나 이 물로 인해 물고기가 폐사했을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여주교도소 입구 최종 하수배출구 인근에서 악취가 날 정도로 물이 줄어들면서 수십마리의 물고기 사체들이 하천물에 떠 있고 물속에서 썩고 있었다.

이 마을 주민들은 “대신천 관리주체인 여주시는 물고기 폐사원인을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며“하천물을 이용, 농사를 짓고 있는데 하천물이 오염되면 생산한 농산물도 오염돼 농사를 망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여주시 관계자는 “깨끗한 수질관리에 노력하고 있는데 갑작스런 물고기 떼죽음과 심각한 악취 발생 원인을 아직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하천으로 유입되는 하수배출구를 점검하고 하천수를 채수, 수질검사를 통해 원인을 분석하고 불법 오염물질을 방류하는 주체를 찾아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여주=류진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