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국민의힘, '광역동제' 폐지 촉구 기자회견 열어
부천시 국민의힘, '광역동제' 폐지 촉구 기자회견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동제는 시민불편,고비용,비효율적...'실패행정' 주장
6일 오전 부천시 국민의힘 4개 당협위원장과 부천시의원들이 시청 앞에서 광역동제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종구기자
6일 오전 부천시 국민의힘 4개 당협위원장과 부천시의원들이 시청 앞에서 광역동제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종구기자

부천 국민의힘이 부천시의 광역동제를 ‘실패 행정’이라고 주장하면서 광역동 폐지와 함께 구청, 36개 동 부활을 촉구하라는 기자회견을 6일 가졌다.

이날 오전 10시 부천시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국민의힘 4개 당협위원장과 시의원 8명이 전원 참석한 가운데 시민이 불편해하고, 고비용·비효율적인 광역동 제도를 즉시 폐지하라고 주장했다.

부천시가 주장하는 것처럼 광역동제 시행에 장점이 많았다면 타 지자체에서도 실시했을 것인데 전국 지자체 중 단 한 곳도 광역동제를 실시하는 곳이 없다면서 시의 광역동제가 실패라는 것이 증명됐다고 비난했다.

6일 오전 부천시 국민의힘 4개 당협위원장과 부천시의원들이 시청 앞에서 광역동제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종구기자
6일 오전 부천시 국민의힘 4개 당협위원장과 부천시의원들이 시청 앞에서 광역동제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종구기자

이들은 “광역동제를 실시한 지 현재 2년 차다. 홍보와 달리 시민 불편을 초래하고, 예산 낭비와 공무원 수가 늘어난 실패 행정으로 부천시민의 원성이 쌓여가고 있다”라고 비토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실들을 잘 알고 있는 장덕천 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국회의원, 시·도의원들은 왜 침묵하고 책임을 회피하려 하는가”라고 추궁했다.

끝으로 “지난 잘못된 판단에 대해 부천시민께 먼저 사과하고, 광역동제 폐지와 36개 동으로 환원하겠다고 천명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부천=김종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