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미추홀구 공무원들 “직장 내 괴롭힘 당했다”
인천 부평·미추홀구 공무원들 “직장 내 괴롭힘 당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일부 기초자치단체의 공무원들이 직장 내 괴롭힘과 갑질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부평구와 미추홀구 등에 따르면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부평구지부가 최근 부평구 공무원 258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괴롭힘 관련 설문조사를 한 결과, 직접 괴롭힘 피해를 겪거나 보고들은 일이 있다는 응답이 52%에 달했다. ‘최근 직장 내 괴롭힘을 겪거나 보고들은 경험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직접 피해를 겪은 적이 있다’는 답변이 41명(15.9%), ‘직접 피해를 겪은 적도 있고, 주변에서 보고 들은 적도 있다’ 41명(15.9%), ‘직장동료 등을 통해 사례를 들은 적이 있다’ 52명(20.2%)이다.

특히 피해를 직접 겪은 사람 중 60명(48.4%)은 상사인 과장에게, 61명(49.2%)은 팀장에게, 37명(29.8%)은 직장동료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답변했다. 직장 내 괴롭힘의 유형으로는 모욕, 명예훼손, 인격 무시 등이 73.2%로 가장 많았다. 부당한 업무지시 39.8%, 폭행·폭언 32.5% 등도 상당했다.

직원 A씨는 직장 상사에게 “결혼할 나이가 지났다”, “남자친구는 왜 없냐”는 등의 지속적인 성희롱적 발언과 외모 지적을 받았으며, 원치 않는 소개팅 주선까지 받기도 했다. 직원 B씨는 다른 직원들이 함께 있는 사무실에서 상사로부터 큰 소리로 폭언을 들은데다, 상사가 물건을 집어던지기까지 해 모욕감을 느꼈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7월 미추홀구가 직원 468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갑질 행위에 대한 실태조사에서도 173명(37%)이 ‘직장 내 갑질을 당하거나 보고들은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최근 1년간 갑질을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경험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직접 당한 적이 있다’는 답변이 66명(14.1%), ‘보거나 들은 적이 있다’는 답변이 107명(22.9%)이다.

피해를 당한 사람 중 74명(15.8%)이 과장 이상 간부에게, 69명(14.8%)이 팀장에게 직장 내 갑질을 경험했다고 답변했다. 주요 행위는 인격모독이 112건(17.3%)으로 가장 많았으며, 휴가사용 제한과 불필요한 야간근무 지시(8.3%), 승진 불이익 등을 언급한 업무상 부당한 조치 또는 협박(7.4%), 원하지 않는 술자리 강요 및 과도하게 술을 권하는 행위(6.2%) 순이다.

홍준표 전공노 부평구지부장은 “공무원도 직장 내 괴롭힘과 갑질로부터 안전하지 못하다”며 “괴롭힘 근절을 위해 지자체가 정기적인 실태조사, 피해자 보호 등 해결책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했다.

강우진기자

 


관련기사
[속보] 직장 내 괴롭힘 시달리는 인천 공무원들… 관리 체계 부실 인천지역 공무원들이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고 있지만(본보 24일자 5면), 일선 지자체의 실질적인 관리·감독 체계는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26일 인천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018년부터 ‘공공분야 갑질 근절 종합대책’으로 일선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에 직장 내 괴롭힘 관련 조례를 정비하고, 실태조사를 하는 등 직장 내 괴롭힘과 갑질 근절을 위해 노력하라고 권고했다. 관련 조례는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정기적인 실태 조사 등 예방 활동을 할 수 있어 지자체 공무원들의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에 기여한다.그러나 현재 시와 10개 군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