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런 영웅들 돌아왔다”
“자랑스런 영웅들 돌아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체전 8연패 쾌거 道선수단 금의환향… 시민들 박수갈채

제90회 전국체육대회(10월20~26일·대전광역시)에서 출전 사상 첫 종합우승 8연패의 위업을 이뤄낸 경기도 대표선수단이 27일 오후 위풍도 당당히 ‘금의환향(錦衣還鄕)’ 했다.

도대표 선수단은 이날 3대의 오픈카와 3대의 버스편으로 도청광장에 도착, 김문수 도지사와 진종설 도의회 의장, 김상곤 교육감을 비롯, 각계 인사 및 체육 관계자들로 부터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앞서 오전 10시 격전지 대전광역시를 출발한 선수단은 동수원 톨게이트에 도착한 뒤 수원 동문-남문-중동사거리-도청사거리를 거쳐 이동했으며, 연도의 도민들은 8연패의 쾌거를 이룬 자랑스런 선수단을 뜨겁게 맞이했다.

이날 오후 3시 도청광장에서 열린 환영식 겸 해단식에는 선수단과 각 가맹경기단체장, 체육회 임원, 선수·지도자, 가족 등 400여명이 참석해 ‘체전 영웅’들에게 아낌없는 격려와 박수 갈채를 보냈다.

환영식에서 홍광표 총감독(도체육회 사무처장)은 종합우승기와 우승배, 1위 종목 전무이사들이 종목별 우승배를 김문수 지사에게 봉납했고, 이어 일반부(3연패)와 고등부(8연패) 우승배 각 종목별 2·3위 상배가 진종설 도의회 의장과 김상곤 교육감에게 전달했다.

김 지사는 신기록 수립 및 다관왕 선수들과 임원들을 호명해 격려한 뒤 환영사를 통해 “지난 해보다도 2위와의 격차를 더 벌리며 우승을 차지한 선수단이 자랑스럽다”며 “여러분이 땀흘려 훈련한 결과로 8연패를 달성했다. 스포츠 강국이 되지 않고는 선진국이 될 수 없는만큼 내년에도 9연패를 이뤄달라”고 당부했다.

진 의장도 축사에서 “앞으로 9연패, 10연패 그 이상의 우승을 확신한다. 의회에서도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대한민국 체육을 경기도가 앞장서 이끌어주길 바란다”고 말했고, 김 교육감은 “세계적인 사이클 선수 암스트롱이 자기와의 싸움을 통해 암을 이기고 세계적인 선수가 됐듯이 멋진 스포츠맨이 되어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