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불법경마 사이트 접속 무방비”
김성수 “불법경마 사이트 접속 무방비”
  • 김창학 기자 chkim@ekgib.com
  • 입력   2011. 09. 27   오후 9 : 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 인물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 김성수 의원(한, 양주·동두천)은 국정감사에서 피감기관의 군기반장으로 통한다. 정 많은 시골아저씨 같은 외모지만 걸걸한 목소리로 잘못된 정책을 조목조목 따지면 국감장 분위기는 어느새 얼어붙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27일 열린 한국마사회 국감에서도 ‘불법 사설 경마의 실태와 폐해’를 고발하며, 그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 의원은 “현재 사설 경마의 규모는 연간 최소 10조원에서 최대 30조 5천억원(형사정책연구원의 연구 용역 결과)으로 사무실, 오피스텔, 모텔, 아파트, 주택 심지어 농촌의 비닐하우스까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불법 사설 경마가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의원실에서 실시간으로 실제 경마경주가 중계되는 인터넷 불법 경마 사이트를 검색해 본 결과, 누구나 손쉽게 사이트를 찾을 수 있을 정도로 방치되어 있었고 실제 배팅까지 이뤄지며 버젓이 운영되고 있었다”고 밝혀 피감기관을 놀라게 했다.

또 김 의원은 “마사회는 매년 불법 사설 경마의 단속을 강화한다고 하지만 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사설 경마 행위는 제보건수를 기준으로 2007년에 비해 3.7배 이상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고 질타했다.

이에 김 의원은 “불법사이트가 우후죽순으로 확산하고 있는 점으로 볼 때 온라인 불법 마(馬)베팅의 단속 실효성에 의문이 든다”며 기존의 사설 경마 제보에서 단속까지 평균 1개월이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하려고 제보 접수 후 현장 확인과 동시에 단속이 이뤄지는 시스템 구축을 제안했다.

특히 김 의원은 “현재 가정주부까지 사설 경마에 빠져들어 가정뿐만 아니라 사회까지도 병들어 가는 실정으로, 단순 단속위주의 정책만이 아닌, 사설 경마를 예방하고 근절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밖에 김 의원은 경마장 내 사고, 서초 장외발매소 부지매입 관련 배임 혐의 및 주민동의서 허위작성 등을 집중 추궁했다.  김창학기자 chkim@ekgib.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