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고 즐겁게 일상 속 나눔문화… ‘릴레이 기부’ 확산
쉽고 즐겁게 일상 속 나눔문화… ‘릴레이 기부’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범용 부천희망재단 상임이사

“기부는 작은 나눔으로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문화입니다.”

부천의 새로운 기부문화 지도를 그려가고 있는 김범용 부천희망재단 상임이사(56)의 기부 철학이다.

올해로 3돌을 맞는 부천희망재단은 다양한 기부문화를 창출하면서 부천의 릴레이 기부를 확산시키고 있다.

경기도 최초의 민간주도 지역재단으로 건강한 기부문화를 활성화하고 더불어 사는 건강한 공동체를 만들고자 출범한 부천희망재단은 기부에 대한 발상의 전환에서 탄생했다.

재단은 이제 시민들이 인정하고 신뢰하며 깨끗하고 투명한 기부재단으로 자리매김했다.

오늘날 부천희망재단이 자리 잡는 데 밑거름이 된 김범용 상임이사의 노력은 누구나 인정하는바.

김 상임이사는 “부천희망재단은 누구나 쉽고, 즐겁게, 일상 속에서 나눔을 실천하고 세상이 더 나아지는 희망을 만드는 이웃이 되고자 소중한 기부금을 가치 있고 투명하게 쓰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한다.

재단은 그동안 가출 청소년을 위한 청개구리 밥 차 전달, 저소득층을 위한 희망 리어카 사업, 미취학아동 의료비 지원, 저소득 가정의 생활비·학습비 지원, 1사1노인정 인연 맺기 등 다양한 기부 사업을 벌여왔다.

그는 재단의 이런 시도가 민간 주도로 이루기 어렵다는 부정적 인식이 팽배했고 의심의 눈초리로 보는 이들도 있었지만, 지금은 진정성을 알아주시고 많은 분이 재단의 뜻과 함께하고 기부에 동참해 보람을 느낀다고.

그는 보람있게 기부에 참여하는 방법도 타 재단과 달리 작은 정성으로 참여하는 방식을 택했다.

△만세클럽 가입하기 △월급 끝전 모으기 △희망저금통 모금 참여하기 등이 그것. 특히 월급 끝전 모으기에는 현재 부천시 공무원의 64%에 달하는 1천363명과 부천시의회를 비롯해 기업, 공공기관 등에서 많은 참여를 하고 있다.

김 상임이사는 “기부는 꼭 돈으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미용기술과 노래, 그림, 전기공사 등 자신이 가진 다양한 재능을 나누는 것”이라며 “꼭 필요한 대상을 찾아 기부를 돕는 일도 재단의 몫”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사회는 소외되고 어두운 곳에서 기부의 손길을 기다리는 많은 이웃이 있지만, 때가 되면 하는 기부가 아니라 1년 365일 항상 열려 있는 그런 기부문화를 정착시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부천=김종구기자 hightop@kyeonggi.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