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일꾼론 VS 정부 심판론
지역 일꾼론 VS 정부 심판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지지 호소
새누리 ‘반바지 유세’로 혁신 강조… 새정치, 세몰이ㆍ세월호 협상 ‘쌍끌이’

7ㆍ30 재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막바지에 이른 28일 여야가 경기지역 승리를 다짐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새누리당은 ‘반바지’ 유세를 통해 혁신에 대한 의지를 피력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수도권 총공세와 세월호특별법 관철을 위한 ‘투 트랙’ 지원 체계를 구축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 주요 당직자들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 흰 반바지와 반소매 티셔츠, 빨간 카우보이 모자, 빨간 운동화 차림으로 등장, 혁신에 대한 진정성을 내비쳤다.

이는 야권단일화를 ‘야합’으로 규정해 효과를 차단하고 보수층을 결집하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특히 김무성 대표는 “지역을 발전시킬 지역 밀착형 민생후보를 뽑을 것인가, 야합과 구태로 얼룩진 정쟁꾼 후보를 뽑을 것인가가 이번 선거의 핵심”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소속 의원들을 ‘선거지원팀’과 ‘협상독려팀’으로 나눠 재보선 유세와 세월호특별법 협상을 위한 ‘쌍끌이 전략’에 나섰다.

이는 당초 대부분 열세로 분류되던 경기지역 판세가 최근 접전 양상을 보이면서 현장을 지원하는 한편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정부 책임론을 통해 지지층을 이끌어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정부 1년 반 동안 대한민국이 속절없이 주저앉고 있는데 이번 재보선을 통해 강력한 경고음을 울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여야 경기지역 후보들은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새누리당 임태희 후보(수원정)는 “체력이 허락하는 한 마지막까지 한 분이라도 더 만나야 된다는 절박감으로 36시간 논스톱 유세에 임하고 있다”며 선거전을 펼쳤다.

이에 맞서 경쟁자인 새정치연합 박광온 후보는 광교ㆍ매탄ㆍ영통지역을 차례로 찾아 김진표 전 의원의 공약을 완성할 후보가 자신임을 강조했다.

특히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영통구청 인근에서 문재인 의원과 함께 유권자들을 만나며 소중한 한표를 부탁했다.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수원병)는 우만1동과 화서동을 동분서주하며 팔달구 발전 및 전통시장 상인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약속했으며, 새정치연합 손학규 후보는 “수원 팔달구가 정치인생의 마지막 지역구”라며 ‘팔달 민심 대장정’을 이어갔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