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휴게소 방류수, 수질오염 기준치 초과
광주휴게소 방류수, 수질오염 기준치 초과
  •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 입력   2017. 02. 22   오후 9 : 5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OD 2배·총질소는 3배 이상 검출
市, 개선명령·과태료 사전처분 통보

제2영동고속도로 광주휴게소가 정화되지 않은 오수 수천t을 무단 방류해 물의(본보 2016년 11월 23일 자 7면)를 빚는 가운데, 광주시가 최근 광주휴게소가 방류한 오수에 대한 수질오염도 검사 결과, 기준치를 훨씬 웃도는 수치가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광주시와 제2영동고속도로(주)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31일 곤지암읍 제2영동고속도로 광주휴게소 상ㆍ하행선 오수처리설 방류수 수질 오염도를 검사, 이들 휴게소를 방류수 수질기준 위반으로 적발하고 개선명령 및 과태료 사전처분을 통보했다.

수질 분석결과 하행선(원주 방향, 곤지암읍 삼합리)의 생물학적 산소요구량(BOD:기준치 10ppm 이하)은 19.5ppm, 부유물질(SS:기준치 10ppm 이하)은 18.6ppm 등으로 조사됐고 상행선(서울 방향, 곤지암읍 유사리)은 총질소(T-N:기준치 20ppm 이하)가 71.846ppm으로, 기준치보다 3배 이상 검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지난해 11월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과 함께 문을 연 광주휴게소는 지난 수개월 동안 정화되지 않은 오수를 수도권 주민들의 식수원인 팔당호와 연결되는 곤지암천으로 지속적으로 방류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휴게소 측은 “정화기능을 하는 미생물이 폐사되면서 정화과정에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임시방편으로 분뇨차량을 동원하고, 인접 공공하수처리장에 호스를 연결해 오수를 배출했다. 그러나 광주휴게소는 이 같은 조치마저도 20여 일 만인 지난해 12월10일 중단, 다시 인근 하천으로 방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시험가동기간이 끝난 지난달 31일 점검한 결과,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된 만큼 개선명령과 과태료 처분 등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2영동고속도로(주) 관계자는 “기준치를 초과하는 오수를 지속적으로 방류한 건 아니다. 명절 등 사람이 많이 몰릴 때 시설이 용량을 감당하지 못해 기준치가 초과됐다”며 “시공 등 관련 업체들과 지속적인 회의를 통해 개선책을 모색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제2영동고속도로 광주휴게소 상ㆍ하행선 휴게소는 지난해 11월11일부터 풀무원이 제2영동고속도로(주)와 임대계약을 체결해 운영해 오고 있으며, 하수처리시설은 호마엔텍(주)가 시공ㆍ관리하고 있다.

광주=한상훈기자 

 


관련기사
[단독] 광주휴게소 오수 수백t 무단방류 곤지암천 유입 팔당상수원 ‘위협’ 제2영동고속도로 광주휴게소가 최근 설립된 가운데 휴게소에서 발생한 오수 수백 t을 정화되지 않은 채 방류, 물의를 빚고 있다. 특히 이처럼 휴게소에서 방류된 오수는 수도권 주민들의 식수원인 팔당호로 연결되는 곤지암천으로 유입돼 식수원 오염마저 우려되고 있다. 22일 광주시와 제2영동고속도로(주) 등에 따르면 광주시 곤지암읍 유사리와 삼합리 등지 광주 방향과 원주 방향 상·하행선에 각각 지난 11일부터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에 맞춰 운영에 들어갔다. 제2영동고속도로(주)가 운영하는 각각의 광주휴게소에는 총 5곳의 음식점이 입점해 ... 방류수 수질오염 기준치 초과 광주휴게소 인근 소하천서 ‘누런 이물질’ 둥둥 제2영동고속도로 광주휴게소에서 방류해 오던 오수가 기준치를 초과(본보 2월23일자 7면)한 가운데 인근 소하천 곳곳에서 ‘변’이나 ‘세제 찌꺼기’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됐다. 인근 마을 주민들은 휴게소에서 흘러나온 오물 슬러지가 하천을 뒤덮은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관계사인 제2영동고속도로(주)는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는 실정이다. 5일 오전 제2영동고속도로 광주휴게소가 위치한 광주시 곤지암읍 유사1리 마을회관 앞. 이곳은 마을회관을 중심으로 좌측 상행선(곤지암읍 유사리)과 ...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