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방역 허술' 롯데백화점 동탄점, 이번엔 공사판 영업개시 논란
[속보] '방역 허술' 롯데백화점 동탄점, 이번엔 공사판 영업개시 논란
  • 박수철 기자 scp@kyeonggi.com
  • 입력   2021. 08. 19 오후 6: 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kaoTalk_20210819_152328480
롯데백화점 동탄점이 비상계단이나 주차장 등에 공사자재나 물품 등을 쌓아둔 채 영업을 강행,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지하 4층 주차장 내 장애인주차구역 2면과 일반 주차면 2면 등지에 물건이 적재된 모습. 김영호기자

경기지역 최대 규모 롯데백화점 동탄점이 비상계단이나 주차장 등에 공사자재나 물품 등을 쌓아둔 채 영업을 강행, ‘공사판 영업개시’라는 비판이 나온다.

앞서 롯데백화점 동탄점은 개장 첫날 허술한 코로나19 방역으로 물의(본보 19일자 7면)를 빚은 바 있다.

19일 롯데백화점 동탄점 등에 따르면 화성시 오산동 967-2419번지에 연면적 26만6천여㎡(지하 6층~지상 7층) 규모의 동탄점을 지난 18일 개점(프리오픈) 했다.

20일 그랜드 오픈을 앞둔 프리오픈 형식이지만 정상영업이 이뤄지고 있는데다, 하루 수천여명의 방문객이 몰리는 등 실제 영업과 별반 차이가 없다.

하지만 백화점 측이 주차장 입구나 주차장, 비상계단 등지에 대한 주변 정리 없이 서둘러 개장, 각종 안전사고마저 우려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본보 취재 결과 이날 오전 지하 4층 주차장 내 장애인주차구역 2면과 일반주차면 2면 등지에 대형 철재 쓰레기통 30여개와 플라스틱 사각통, 파란색 비닐로 덮인 공기청정기 등 100여개가 쌓여 있었다.

직원 2~3명이 손수레를 이용, 해당 물품을 옮기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이 때문에 한 장애인 탑승차량이 주차하지 못해 몇바퀴 돌고 돌아 지하 5층으로 내려가는 상황도 포착됐다.

롯데백화점 동탄점이 비상계단이나 주차장 등에 공사자재나 물품 등을 쌓아둔 채 영업을 강행,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지하 4층 주차장 내 장애인주차구역 2면과 일반 주차면 2면 등지에 물건이 적재된 모습. 김영호기자

이와 함께 건물 전체 7곳의 비상계단 중 4곳의 1~3층 방화문 옆 공간은 각종 공사자재 등이 마구잡이로 쌓아 놓아져 있어 비상계단을 사용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동측 비상계단 2층 방화문 옆에는 소화기 10여개와 설치되지 않은 철재 대형문 2개가 쌓여 있었으며, 1층 비상계단에도 설치하지 못한 조명과 널판지 등이 공간을 차지했다.

또 서측 비상계단 2층에는 손수레와 목재로 만든 전선 드럼이 널려 있는가 하면 남측 비상계단 3층에는 설치되지 않은 철재 방화문 2개가 방치됐다.

현행 장애인법과 소방법은 장애인주차구역과 비상계단 물품적치는 각각 50만원, 30만~100만원의 과태료 부과를 규정하고 있다.

백화점 측은 앞서 지난 18일 오전에는 백화점 주차장 입구 앞 도로 한가운데 공사에 사용됐던 각종 폐기물을 쌓아 놓은 채 영업을 개시하는 배짱을 부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롯데백화점 동탄점 관계자는 “프리오픈 기간이어서 여러 부분에서 부족한 점이 있다. 완벽하게 보완해 정식 오픈에는 문제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 방역당국은 지난 17일 오후 백화점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여 발열체크와 거리두기 등과 관련된 문제점을 지적했으며. 심각한 문제점이 발생하면 행정조치한다는 방침이다.

화성=박수철ㆍ김영호기자

 


관련기사
[속보] 롯데백화점 동탄점 보안직원 추가 확진...발열확인 스티커 담당 롯데백화점 동탄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면서 동탄신도시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특히 확진된 A 보안직원은 수만여명이 다녀갔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난 18~20일 백화점 보조출입구에서 방문객들에게 발열확인 스티커를 붙여준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날 A씨와 접촉한 다른 보안요안 1명이 추가로 확진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화성시는 롯데백화점 동탄점에 전 직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명령했다.앞서 롯데백화점 동탄점은 프리오픈일(18일)과 그랜드오픈일(20일) 등에 허술한 방역으로 ‘코로나 19 나몰라라’, ‘공사판 영업 개시 [속보] 롯데百 동탄점 직원 3명 추가 확진... 백화점발 감염확산 우려 롯데백화점 동탄점 매장 직원 3명이 코로나19에 추가 확진되면서 백화점발 감염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특히 새로 확진된 직원 3명 중 1명은 동탄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화성시 방역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 롯데백화점 동탄점은 지난 18일부터 영업을 시작하면서 허술한 방역으로 일관, 보안직원 2명이 확진(본보 19ㆍ20ㆍ23ㆍ24일자 5ㆍ7면)된 바 있다.24일 화성시 등에 따르면 이날 롯데백화점 동탄점 매장 직원 A씨와 B씨, C씨 등 3명이 확진됐다.A씨와 B씨는 백화점 지하 1층 풀바셋(커피전문점)에 근무했으며 C씨는 지상 [속보] 화성 롯데百 오픈일, 지하 푸드코트 매장 안심콜 '먹통' 롯데백화점 동탄점 그랜드 오픈일에 지하 푸드코트 한 매장의 코로나19 안심콜이 먹통이었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이 때문에 확진된 직원이 해당 매장에서 식사했을 당시 함께 있었던 고객들의 신원파악이 불가능해져 화성시 방역방국에 초비상이 걸렸다.롯데백화점 동탄점은 지난 18일부터 영업을 시작하면서 허술한 방역으로 일관하다 직원 7명이 잇따라 확진(본보 19ㆍ20ㆍ23ㆍ24ㆍ25ㆍ26일자 5ㆍ7면)된 바 있다.26일 화성시 등에 따르면 롯데백화점 동탄점 지하 1층 풀바셋(커피전문점) 직원 A씨가 지난 24일 확진됐다.화성 동탄에 사는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