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이천 신장 투석병원 화재로 5명 사망...1시간 만에 완진
사회 사건·사고

이천 신장 투석병원 화재로 5명 사망...1시간 만에 완진

image
5일 오전 이천시 관고동의 한 병원 건물에서 불이 났다. 간호사와 환자 등 5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이천의 한 신장 투석 병원에서 난 화재가 사망자 5명을 낸 가운데 1시간여만에 완진됐다.

5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7분께 이천시 관고동의 한 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은 10시31분께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1시간 만에 불길을 잡았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47명이며, 사망자 5명 중 3명은 투석환자이고 1명은 간호사다. 나머지 1명은 신원을 확인 중이다.

소방 당국은 3층 스크린골프장에서 첫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수사전담팀을 꾸려 화재 원인 규명 및 안전 관리 여부 등에 대해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김정오·김정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