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봄여름가을겨울 리유니언 위드 빛과 소금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봄여름가을겨울 리유니언 위드 빛과 소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 전 그 시절, 따뜻한 음악와 자유분방한 무대"
봄여름가을겨울 리유니언 위드 빛과 소금. 왼쪽부터 장기호, 김종진, 박성식.
봄여름가을겨울 리유니언 위드 빛과 소금. 왼쪽부터 장기호, 김종진, 박성식.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이 결성된 1986년으로 돌아가 지금은 들은 수 없는 따뜻한 사운드와 하모니, 그리고 자유분방한 무대를 전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지난해 말 33년 만에 원년멤버가 재회해 앨범을 낸 봄여름가을겨울 리유니언 위드(Re:union with) 빛과 소금(이하 봄빛)은 30여 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이들은 <2020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첫째 날인 16일 빛과 소금 최대의 히트곡인 <샴퓨의 요정>과 원년 멤버였던 유재하의 <가리워진 길>, 김현식과 봄여름가을겨울 앨범의 대표곡인 <비처럼 음악처럼>, 봄여름가을겨울의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등 1980년대부터 현대까지 시대를 풍미한 곡들로 음악팬들의 마음을 적셨다. 이들 역시 그 시절로 돌아간 듯 무대에선 이들의 얼굴에는 내내 설렘과 벅차오름이 가득했다.

봄빛의 김종진은 공연 전 서면으로 진행된 사전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음악팬들과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관계자들에게 온라인으로나마 진행하는 것에 대해 감사와 존경을 드린다”며 “음악역사상 명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30여 년간 사랑을 받으며 활동해온 뮤지션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여러분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감성이 꽃피게 하는 연주와 노랫말”이라며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이 결성된 1986년으로 돌아가 지금은 들은 수 없는 따뜻한 사운드와 하모니, 그리고 자유분방한 무대를 전해드리고자 노력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30여 년 간 한국 음악계에 큰 역사를 남긴 이들의 꿈은 앞으로도 음악 팬들과 함께 하는 것이다. “뮤지션들은 여러분을 위해 태어난 마스코트입니다. 음악팬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서든 연주하고 노래하며, 삶에 의미가 있는 곡을 선사하겠습니다.”

정자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