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첫 무대 꾸민 '데일밴드', 랜선도 뜨겁게 달궈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첫 무대 꾸민 '데일밴드', 랜선도 뜨겁게 달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이 온라인 비대면으로 열린 16일 오후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펜타유스스타 '대일밴드'가 화려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윤원규 기자
'2020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이 온라인 비대면으로 열린 16일 오후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펜타유스스타 '대일밴드'가 화려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윤원규 기자

16일 오후 3시 전 세계가 기대하는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열기가 랜선을 뜨겁게 달궜다. 루키밴드 경연대회인 펜타 유스스타에서 금상을 받은 ‘데일밴드’의 열정적인 공연을 유튜브 KBS Kpop 채널 등을 통해 지켜본 누리꾼들은 “저 자리에 내가 있어야 하는데”, “의자와 어깨동무하고 봐야지”, “드럼 연주 굿”, “이게 진짜 락페지”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또 매년 여름 열리던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 코로나19로 뒤늦게 온라인 생중계 형태로 열렸지만, 누리꾼들은 랜선을 통해 현장의 열기를 보이는 그대로 느끼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 누리꾼은 “집에서 슬램하는 법 아시는 분”을 찾으며 다른 누리꾼들의 호응을 이끌기도 했다.

한편,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기일보·인천관광공사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는 오는 17일까지 무관중으로 펼쳐지며, 공연 모습은 KBS Kpop과 1theK(원더케이) 등 6개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

이민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