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짱 영업으로 ‘수원 갈비’ 명성 먹칠하는 대형 음식점들
배짱 영업으로 ‘수원 갈비’ 명성 먹칠하는 대형 음식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식당 가보정·신라갈비 등... 영유아·4인 미만 예약 안 받고
회전율 위해 식사시간 제한도, 손님들 분통… 식당 “영업방침”

#1. 전주에 사는 박희태씨(33ㆍ가명)는 지난달 말 친구들 3명과 큰 결심을 하고 ‘수원 갈비’를 맛보고자 지역 유명 갈비 전문점인 ‘가보정’를 찾았다. 장거리(?) 여행 끝에 가보정에 도착한 박씨 일행은 오랜만에 회포를 풀고자 이야기꽃을 피우던 중 불쑥 방으로 들어온 종업원으로부터 ‘다음 손님이 대기 중이다’라는 얘기에 부랴부랴 짐을 쌌다. 3시간에 걸쳐 이 곳을 찾은 박씨가 머문 시간은 고작 2시간 남짓에 불과했다.

#2. 평택시민 최준희씨(36ㆍ가명)는 ‘신라갈비’를 예약하다 유치원생 자녀 1명은 예약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얘기에 당혹감을 느꼈다. 4명의 구성원에 포함되는 유아가 제외 대상이라는 설명에 재차 이유를 물었지만 식당 측은 ‘영업방침’이라는 말만 되풀이 했다.

수원을 대표하는 갈비 전문점들이 4인 미만 손님 예약을 받지 않거나 예약 시간을 임의로 정해 손님 식사시간까지 제한하는 등 배짱 영업에 나서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경기일보가 23일 가보정(팔달구 인계동)과 신라갈비(영통구 원천동) 등 관내 유명 갈비 식당을 상대로 예약을 문의한 결과, ‘4인 미만은 현장에서 안내해드리겠다’며 예약 거부 의사를 밝혀왔다. 더욱이 신라갈비는 영유아를 예약 대상 기준에서 제외, 아이가 있는 일행은 발길을 돌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최준희씨는 “아이가 포함될 경우 1인분 주문이 덜 들어갈 것으로 생각해 애초부터 유아를 일행에 포함시키지 않는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영세상인도 아닌 대규모 전문점이 돈벌이에만 급급한 모습에 수원의 이미지까지 퇴색되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속내를 비췄다.

이뿐만이 아니다. 이들 식당 측이 제시하는 식사시간 제한도 손님들의 불만을 가중시키고 있다.

가보정은 오전 11시30분ㆍ오후 1시30분, 오후 5시30분ㆍ7시30분 등으로 점심과 저녁 손님이 몰리는 시간을 특정 예약 시간대로 설정했다. 손님들은 인원 기준에 맞춰 예약을 성공한다 하더라도 2시간 내로 식사를 마쳐야 하는 것이다. 신라갈비 역시 주말의 경우 5시30분 예약자는 오후 7시까지만 식사가 가능하다.

이 같은 영업방침은 테이블 회전율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되면서 ‘수원 갈비’ 명성에 먹칠을 하고 있다는 지적을 사고 있다.

가보정 관계자는 “4인 미만 예약과 예약 시간대 지정은 영업방침”이라고 말했다. 신라갈비 관계자는 “해당 사안에 대해 답변을 해줄 수 있는 인물과 접촉해보겠다”고 했으나 연락이 오지 않았다.

이에 대해 수원시 관계자는 “갈비가 향토 음식인 수원에서 대형 음식점이 이렇게 장사를 하는 지 몰랐다”면서 “시 차원에서 점검 등을 통해 확인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민기자

 


관련기사
[속보] 수원 갈비 대형 음식점들 배짱 영업에 시민들 뿔났다 “4인 미만은 손님도 아닌가 봐요”‘가보정’과 ‘신라갈비’ 등 수원 대표 갈비 전문점들의 배짱 영업(경기일보 24일자 1면)에 대한 보도 이후 맘 카페 등 인터넷 커뮤니티 중심으로 비난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27일 지역 대표 인터넷 맘 카페인 ‘수원 맘 모여라’에선 이와 관련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댓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한 네티즌(아이디 ‘이**’)은 ‘2~3명은 받아주지도 않는다니, 예약 인원 제한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든다’, ‘손님이 워낙 많아 그렇게 제한해도 타격이 없는 것인가’라는 댓글을 게재했다. 또 다른 네티즌(‘알랍* [속보] 배짱영업 눈총 가보정ㆍ신라갈비 “영업방침 재검토하겠다” 4인 미만의 예약을 받지 않거나 식사시간을 제한하는 ‘수원 갈비’ 대형 음식점들의 배짱영업(경기일보 28일자 6면)에 대해 수원시가 현장 지도에 나섰다.이에 해당 식당들은 현재의 영업방침에 대한 재검토 의사를 밝혔다.29일 시에 따르면 시 위생정책과 직원들은 이날 오전 수원지역 대표 갈비 전문점인 ‘가보정’과 ‘신라갈비’를 방문, 룸 예약자를 대상으로 한 식사시간 제한과 4인 미만 예약 불가 등에 대해 시정을 요구했다.이번 현장 지도는 본보 보도 이후 수원시민뿐만 아니라 외지인들이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 해당 가게들에 대한 민원성 [속보] 수원 갈빗집 영업방침 재검토 ‘눈가리고 아웅’ 예약 인원 및 식사시간 제한 등 배짱 영업으로 비난 여론은 물론 수원지역 이미지까지 훼손(경기일보 6월30일자 7면)시킨다는 경기일보 지적을 받은 수원 대형 갈비 전문점들이 영업방침을 일부만 변경하는 ‘꼼수’를 부리는 등 여전히 개선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7일 가보정과 신라갈비에 따르면 해당 갈비 전문점들은 최근 4인 미만의 예약을 받지 않았던 기존의 영업방침을 일정 부분 변경했다.우선 가보정은 2~3인의 예약 손님의 경우 테이블에 한정해 예약을 받기로 했다. 신라갈비는 인원 수 제한 없이 룸 여유분이 있을 시 예약을 받는 시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