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이태원 참사] 경기도내 지역축제 잇따라 취소
지역사회 동두천시

[이태원 참사] 경기도내 지역축제 잇따라 취소

동두천시 핼러윈축제 취소…“추모분위기 동참”

동두천시는 서울 이태원 참사 추모 분위기에 동참하고 자 핼러윈 축제를 취소했다고 30일 밝혔다.

동두천시는 3년 만인 지난 29일 제3회 DDC 핼러윈 거리 예술 축제를 개막해 이날까지 열기로 했으나 긴급 회의를 열고 이처럼 결정했다.

이 축제는 1980년대 동두천 자랑인 마칭밴드 공연을 시작으로 국내 정상급 래퍼가 출연하는 힙합 콘서트다.

부대행사로 핼러윈 분장 체험·코스튬 퍼레이드, 가면 만들기, 세계 음식 거리 등도 계획됐다.

동두천=송진의기자


시흥시 이태원 핼러윈 관련 축제 전면 취소방침

시흥시는 29일 서울 이태원에서 ‘핼러윈 축제로 인한 압사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30일 시흥지역 내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모든 축제를 전면 취소한다고 밝혔다.

시흥=김형수기자


김포신고 20여건 접수…구래동 축제 취소

김포지역에선 30일 오전 6시께부터 김포경찰서와 김포소방서 등에 실종신고가 20여건 접수됐으나 대부분 이태원 핼로윈 행사에 간다고 하고 타지역에 간 것으로 확인되는 등 모두 위치가 확인되거나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런 가운데 구래동 주민자치위원회가 마을축제 관련 29일 천막 등을 사전에 준비해놓은 상태로 불꽃축제 등 주요 행사는 대부분 취소한 상황이다.

김포=양형찬기자


파주시 30일로 예정됐던  가족축제 등 2건 취소

파주시는 이태원 참사 관련 파주시 가족축제 등 2건의 축제를 전면 취소했다.

당초 30일 오후 1시30분 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파주시 가족축제와 오후 3시30분 적성면 구읍리 야외무대에서 감악산 단풍거리 축제가 열릴 예정이었다.

시는 현재 조기 게양여부를 논의 중이며 애도기간인 11월 5일까지 예정된 가을축제 개최 여부도 논의 중이다.

파주=김요섭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