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강추위… 인천은 ‘빨래 대란’
					
				

“오늘도 아파트에서 ‘한파로 세탁기를 돌리지 말아달라’는 안내방송이 나왔어요.” 29일 오전 11시께 인천 연수구 옥련동의 한 셀프 빨래방. 평소 한가롭던 이 곳은 최근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빨래방에 있는 세탁기와 건조기는 모두 사용 중이고, 대기줄까지 이어진다. 이어진 한파에 하수관이 얼었거나, 동파 우려로 세탁기 이용을 자제해 달라는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요청으로 집에서 세탁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몰린 것이다. 이들이 가져온 세탁물도 평소에는 집에서 세탁해 쓰던 수건, 티셔츠, 바지 등이다. 이우상씨(40)는 “3일동안 빨래를 못하다 보니 빨래가 계속 쌓였다"며 “설 연휴 때부터 아파트 방송에서 세탁 배관이 얼어 역류하고 있으니 세탁기 사용을 하지 말아달라는 안내가 나왔다”고 했다. 같은 날 중구 중산동의 한 셀프빨래방의 상황도 마찬가지. 인근 신명스카이뷰주얼리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지난 25일부터 세탁기 사용 중지를 안내하면서 주민들이 빨래방으로 몰렸다. 미추홀구 도화동의 한 아파트는 수도관이 터져 빨래는 커녕 생수를 사먹었다. 주민들은 긴급 복구 후에도 천으로 배관을 감싸며 수도 사용을 자제하고 있다.  인천에 최근 이어진 한파로 오래된 아파트와 저층 빌라 등의 수도관, 배수관 등이 얼어 주민들이 빨래방으로 몰리고 있다.  배수관이 얼면서 세탁기 오수가 빠져나가지 못하고 저층 세대 발코니 등으로 역류하는 현상으로 세탁기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 공동주택들에서는 지난 설연휴 때부터 세탁기 사용을 자제해 달라는 관리사무소의 안내가 이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주변 빨래방과 세탁소 등에는 세탁물이 넘쳐나고 있다. 빨래방 주인 박모씨는 “최근 한파로 세탁기 배수관이 얼어 빨래 손님들이 몰리는 것 같다”며 “지난주부터 평소보다 30% 이상은 늘어났다”고 했다. 인천지역 온라인 커뮤니티나 맘카페 게시판에도 동파 관련 민원이 빗발치고 있다. ‘물을 틀고 외출했는데도 수도관이 얼었다’, ‘오늘은 세탁기 사용해도 되나요’, 등이다. 인천시에 따르면 최근 동파 관련 신고 건수는 24일 6건, 25일 178건, 26일 123건, 27일 107건으로 총 414건에 달한다. 윤성철 송도럭키아파트 관리사무소 과장은 “아파트 중·고층 주민들이 빨래를 하면 누군지 찾아내기가 어려울 뿐더러 저층 주민들만 피해를 본다”며 “매일 방송으로 세탁기 사용 금지를 요청해도 사용하는 주민들이 있어  매일 세탁기 배수관 역류가 발생한다”고 했다. 이어 “그 때마다 스팀 해빙기로 녹여야 한다”고 했다.

현장의 목소리 chevron_right

“설밑 AI 날벼락”… 화성 양계농장 ‘망연자실’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방역대에 포함된 화성지역 양계농장들이 그 어느 해보다 혹독한 설밑을 보내고 있다. 19일 오전 11시께 화성시 향남읍 B양계농장. 한창 닭 울음소리가 들려야 할 1천200여평 규모의 농장이 텅 빈 채 한산하다 못해 싸늘한 모습이었다. 양계장 입구에 내걸린 ‘방역상 출입제한’, ‘속도서행’ 등이라고 적힌 안내판만이 바람에 날릴 뿐이었다. 이곳에선 지난해 11월 H5형 AI 항원이 검출돼 사육 중이던 닭 2만4천여마리를 전부 살처분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난 11일 농장에서 7~8㎞ 떨어진 평택시 포승읍의 한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면서 방역대(3~10㎞)에 포함됐다. 이 때문에 B농장은 다시 닭을 사육할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살처분으로 손해를 본 2억여원을 갚기 위해선 하루빨리 닭을 사육해야 하지만 방역대에 포함되면서 손을 놓은 채 허송세월만 하고 있는 셈이다. 농장 관리인 A씨는 “설 대목인데도 아무런 수익도 거두지 못하고 있으니 착잡하다”며 “매년 AI 때문에 고생하고 있지만 올해는 살처분에 방역대 포함까지 겹치면서 유난히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화성시 장안면 H양계장 상황도 비슷했다. 이곳 또한 8.2㎞ 떨어진 평택 농장에 AI가 발생해 방역대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이 농장은 사육 중인 닭 2만여마리를 살처분하지 않았지만 안심을 할 수가 없는 상황이다. 농장주 C씨는 입구에 설치된 차량소독기 점검은 물론 사육장 내외부 소독, 닭 상태 살피기 등으로 분주한 모습이었다. 설 연휴도 반납한 채 양계장에 붙어 있어야 하는 신세가 됐다. C씨는 “매일 200만~300만원씩 사료값을 들여 애지중지 키워온 닭들을 한순간에 잃을 순 없다”며 “명절 휴식은커녕 가족들과 단절한 채 방역과 소독에 신경써야 한다.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화성시도 긴급 예방조치에 나서는 등 바짝 긴장한 모습이다. 시는 지난 12일부터 방역대에 포함된 관내 가금농가 22곳 57만마리에 대한 이동 제한 및 예찰을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20일까지 관내 모든 가금농가에 대한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인원 29명을 투입해 농가별 AI 전담 관제를 실시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11월부터 경기도내 가금농장에서 AI가 발생한 경우는 11건이다. 올해 들어선 모두 4건이 발생했다.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