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367건)

초등학교 3학년 때 일이다. 축구광이었던 나는 축구부 형들이 늘 동경의 대상이었다. 용기 내 감독 선생님께 입단을 요청했다. 축구는 잘하지만 아직 키가 작으니 10㎝ 더 크면 찾아오랬다. 수시로 키를 쟀다. 키 큰다는 음식은 매일 찾아 먹었다. 어른들 말대로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났다. 하지만 키는 내 마음대로 크지 않았다. 지금 생각해보면 생애 첫 ‘희망고문’이었다.▶지난 12일부터 수도권에서는 오후 6시 이후 2명까지만 외식을 할 수 있다. 또 유흥시설은 집합금지, 식당ㆍ카페 등 모든 다중이용시설은 오후 10시까지 운영이 제한된

오피니언 | 홍완식 기자 | 2021-07-15 19:38

안양 석수하수처리장의 악취 문제가 심각하다. 1997년 지어진 석수하수처리장은 시설용량이 하루 30만㎥ 규모다. 주변에 1천세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가 있는데 하수 슬러지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로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 민원이 빗발친다.안양시가 악취 민원 해소를 위해 하수처리장 악취 저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석수동 13만9천16㎡ 부지에 있는 하수처리장 상부에 밀폐형 덮개를 씌운다고 한다. 시는 지난해 한국환경공단으로부터 덮개를 씌우고 탈취 장치를 설치하면 악취를 감소시킬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시는 2023년 12월

사설 | 경기일보 | 2021-07-15 19:38

백신 접종 사전 예약 시스템에 구멍이 확인됐다. 질병관리청이 정한 시점 이전에 접속할 수 있었다. 만 55∼59세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에서다. 중단 이틀만인 14일 재개되는 과정에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이 정한 접수 시작 시점은 오후 8시였다. 오후 7시 30분께부터 인터넷에 이상한 글이 올라왔다.‘백신 예약이 지금 가능하다. 이미 부모님이 맞으실 백신 예약을 마쳤다’는 등의 글이다. 그러면서 “8시부터라는 걸 믿지 말고 지금 바로 여기로 들어가면 된다”며 링크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리고

사설 | 경기일보 | 2021-07-15 19:38

MZ세대(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 사이 출생)가 정치 지형을 바꾸고 있다. 이들은 1980년대 대학을 다닌 586운동권이 장악한 문재인 정권을 흔들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MZ세대는 야당 후보를 대거 지지해 문 정권을 참패하게 했다. 또 이들은 국회의원에 한 번도 당선되지 않은 MZ세대 이준석 후보를 제1야당의 대표로 만들었다. 이들은 문 정권을 지지하다가 반대로 돌아섰고, 권위주의적인 제1 야당에 관심조차 없었다가 기대를 걸고 있다. 문 정권의 소득주도성장과 공정 경제는 이들의 기대와 달리 기득권을 줄이지 못하고

오피니언 | 김태기 | 2021-07-15 13:21

At the restaurant, ------- main courses are served with two or three side dishes consisting of rice, potatoes or pasta and a vegetable.(A) most(B) each(C) every(D) much어휘side dish 곁들임 요리 consist of ~으로 구성되다, 이루어지다해석그 음식점에서는, 대부분의 메인 요리들이 쌀과 감자 혹은 파스타와 채소로 구성되어 있는 2~3가지의 곁들임 요리들과 함께 제공된다.해설

오피니언 | 김은진 기자 | 2021-07-15 11:1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7-14 21:42

7월에는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다는 소서(小暑)가 있다. 24절기 중 하나로 ‘작은 더위’라고도 불리지만 소서를 전후하여 잦은 ‘집중호우’로 많은 인명과 재산손해를 입기도 한다.집중호우란, 사전적 의미로는 시간과 공간의 규모와 관계없이 많은 비가 연속적으로 내리는 것으로 되어 있지만, 짧은 시간 동안 좁은 영역에 일정량 이상의 비가 집중적으로 내리는 것을 말한다. 학문적으로 명확히 정의하지는 않았지만 일반적으로 시간당 30㎜ 이상, 하루에 80㎜ 이상, 연평균 강수랑의 10% 이상이 하루에 내릴 때 통상 집중호우라는 용어를 쓴다.

오피니언 | 김진영 | 2021-07-14 21:00

해가 바뀌어도 상황이 좋아지지 않는 코로나19로 인해 감내해야 하는 ‘생활 속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답답함으로 사람들은 점점 지쳐가고 있다.더욱이 요즘처럼 축축하고 더운 날이면 시원한 바다 풍경이나 깊은 숲 속 청량한 공기가 무척 그리워진다.이명애 작가의 신간 는 훌훌 털어버리고 떠나고 싶은 요즘 사람들의 욕구를 잘 드러내 옴짝달싹 못하는 요즘의 시기와 계절에 썩 잘 어울리는 그림책이다.표지를 넘기면 만나게 되는 주인공은 두툼한 겉옷을 입은 채 깊은 한숨을 내쉰다. 내뿜는 한숨과 잔뜩 움츠린 주인공의 낯빛은 온기

오피니언 | 손서란 | 2021-07-14 20:36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지속되는 가운데 마른장마가 계속되고 있다. 무더위 속에서 우리 자신의 유한한 삶에 대한 유가(儒家)적 사색을 해본다. 유가에서 바라보는 한 개인의 삶은 유한하고 일회적이다. 유가에서는 사람이 혼백(魂魄)의 기(氣)로 이뤄졌다고 본다. 혼백의 기는 인간이 태어나면서 가지게 됐다가 사후에 소멸된다. 기가 모이면서 한 개인이 태어나고, 그 개인이 죽게 되며 모여 있던 기가 흩어지게 된다. 사람이 죽으면 가벼운 기운인 혼(魂)이 위로 올라가며 흩어지고, 죽으면 무거운 기운인 백(魄)이 땅으로 내려가 흩어져 스며

오피니언 | 김원명 | 2021-07-14 20:26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수석대표단 제56회 회의자료’수석대표단 회의를 준비하려고 자료를 검토하다 ‘56’이란 숫자가 눈에 들어온다. 대표취임 이후 수석대표단 회의를 개최한 횟수다. 1년이 52주이니 한 주도 쉬지 않고 달려온 셈이다.지난 1년은 결코 만만치 않은 시간이었다. 후반기 대표단은 초유의 코로나19 사태와 연달아 발생한 홍수피해 한가운데서 출범했다. 머뭇거릴 틈이 없었다. 이른 시일 내에 대표단과 상임위원회를 구성했다.도민들 눈은 간절하게도 경기도의회 유일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으로 향하고 있었다. 대표단을 구성하자마자 지체

오피니언 | 박근철 | 2021-07-14 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