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42건)

1994년 영국 노동당 전당대회장에서 토니 블레어 당수와 고든 브라운 부당수는 손을 맞잡았다. 두 사람이 공동으로 주도한 ‘새로운 노동당’과 ‘제3의 길’이 당 강령으로 채택됐기 때문이다. 그때부터 노동당 깃발은 강렬한 선홍색에서 부드러운 핑크빛으로 바뀌었다. 라이벌이자 정치적 동지였던 그들은 막후에서 한 가지 밀약을 했다. 블레어가 먼저 당수를 맡아 노동

정치 | 경기일보 | 2007-06-26 00:00

이라크전 참전으로 지지율이 곤두박질쳤던 영국 집권 노동당이 지난해 10월이후 8개월만에 제1야당인 보수당을 앞섰다고 영국주간 업저버가 22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모리의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 보도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노동당 지지율은 39%로 보수당의 36%를 3%포인트 앞섰다. 노동당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4%포인트 상승했지만 보수당은 1%포인트 하락했다

정치 | 경기일보 | 2007-06-25 00:00

2년 전 부결됐던 유럽연합(EU) 헌법이 조약의 모습으로 부활하게 됐다. EU 소속 27개국 정상들은 23일 새벽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30시간이 넘는 협상 끝에 2년 전 프랑스와 네덜란드 국민투표에서 부결된 EU 헌법을 조약으로 대체키로 합의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EU 순회의장을 맡고 있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회담 직후 "우리가 원하던 바

정치 | 경기일보 | 2007-06-25 00:00

유럽연합(EU) 지도자들은 2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이틀간 열리는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쟁점인 헌법 부활에 관한 의견 절충 작업을 벌였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EU 순회 의장국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2005년 좌초된 EU 헌법을 대체하는 ‘EU 조약’ 초안을 19일 회원국들에 회람시켰다. EU 조약 창설에 적극적인 니콜라 사르코지

정치 | 경기일보 | 2007-06-21 00:00

유럽연합(EU) 지도자들이 오는 21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헌법을 부활시키기 위해 막바지 절충작업을 벌이고 있다.EU 순회 의장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년 전 프랑스와 네덜란드 국민투표에서 부결된 EU 헌법초안을 대체할 새 헌법의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19일 회원국에 회람시켰다. 이 보고서는 이번 정상회의 논의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다

정치 | 경기일보 | 2007-06-20 00:00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를 유럽연합(EU) 대통령 후보로 밀고 있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 보도했다. EU 대통령은 EU 헌법을 대체해 추진되고 있는 EU 조약이 탄생할 경우 신설되는 직책이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블레어 EU 대통령 구상을 EU 순회 의장국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에게 설명했고, 스페인

정치 | 경기일보 | 2007-06-18 00:00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가 퇴임을 2주일 앞두고 작심한듯 언론에 대해 울분을 터뜨렸다. 블레어 총리는 12일 로이터통신 런던 본사에서 “비판이 예상돼 많이 망설였지만 언론에 대해 논평할 수 있는 자유도 중요하기 때문에 연설을 결심했다”고 운을 뗀뒤 “낙종을 불안해하는 요즘 언론은 사람을 갈가리 찢어놓는 야수와 같다”며 외부 규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블레어는

정치 | 경기일보 | 2007-06-14 00:00

이달 27일 물러나는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가, 영국 언론은 사람들과 평판을 갈가리 찢어놓는 "야수 같다"고 언론을 향해 맹공격을 퍼부었다.이라크전 이후 언론의 냉대를 받아온 블레어 총리는 12일 런던 로이터통신 본사에서 한 연설에서 언론이 사실을 선정적으로 몰아가고, 냉소주의를 야기하며, 공적인 인물들을 공격하고 있다며 언론을 비난했다.블레어 총리는 "낙

정치 | 경기일보 | 2007-06-13 00:00

경제성장을 바탕으로 중국, 인도인의 생활수준이 높아지고 이에 따라 유제품 등의 수요가 팽창하면서 그 여파로 영국에서 식료품 가격이 상승, 가계에 부담을 주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 인터넷판이 13일 보도했다.중국이 철광석 등 원자재 시장에서 '블랙홀'로 작용했던 현상이 식료품 시장에서도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신문에 따르면 영국의 지난 달 소비자물가상승

정치 | 경기일보 | 2007-06-13 00:00

주요 8개국(G8) 정상회담이 이틀동안의 팽팽했던 긴장이 다소 누그러든 채 8일 폐막됐다. 미국·러시아간 미사일방어(MD) 체제 공방이 다소 진정되고 주요 쟁점이던 온실가스 감축협상도 참여국 전체가 대원칙 합의에 도달했기 때문이다. 반면 옵서버로 참여한 중국 인도 브라질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이른바 '플러스5'국가들은 G8 정상회담 결과가 자국 이익에

정치 | 경기일보 | 2007-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