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714건)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3-23 20:3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3-22 20:56

전통스포츠인 씨름 경기는 무릎을 꿇고 시작한다. 이러한 경기방법은 치열한 샅바 싸움이 시작되면 서로 한 치의 양보도 할 수 없는 상황이 전개되기 때문에 미리 상대에게 ‘예(禮)’를 갖추기 위한 의식 중 하나로 행해진다. 동양에서 무릎 꿇는 모습은 낯설지 않지만 다른 스포츠에서는 볼 수 없는 이색적인 모습이다.특히, 좌식문화가 발달하지 않은 서양 문화권에서는 일상생활에서 무릎 꿇는 일이 없기 때문에 외국인들이 우리나라를 방문하면 좌식문화에 불편을 겪곤 한다. 서양에서는 영국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을 때, 그리고 과거 신하들이 왕

오피니언 | 공성배 | 2021-03-22 20:49

오는 7월1일이면 인천시가 경기도로부터 분리 독립한 후 40주년을 맞는다. 인천시는 경기도로부터 분리된 후 1995년 1월 인천광역시로 명칭을 변경하고 강화와 옹진군을 편입시켜 8개구 2군의 현재 행정구역체계로 개편됐다. 2000년 이후 공유수면매립 등으로 2005년에는 면적이 994.12km²로 전 국토 면적의 1%로 확장됐으며 2020년 12월31일 기준 1천65.23km²에 이르고 있다. 서울 면적의 배에 가깝고 인구는 300만 명을 눈앞에 두고 있으며 예산규모는 12조원에 달하는 메가시티로 급격히 성장했다.그러나 최근 인구가

사설 | 경기일보 | 2021-03-22 20:21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21일 기준 67만6천58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26일 접종 시작 뒤 목표 대비 접종률 84.6%다.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사례는 9천782건이다. 9천666건은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이다. 접종 후 사망 신고는 16건이다. 경련 등 신경계 반응이나 중환자실 입원을 포함한 중증 의심 사례와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100건에 이른다. 방역당국은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을 구성해 사망 및 중증 이상 반응 신고 사례와 백신 접종 간의 인과관계를 분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1-03-22 20:21

아무리 봐도 상식적이지 않다. 국민의당 경기도당 당직자들 얘기다. A씨와 B씨는 과거 광명시의원이었다. 소속은 모두 자유한국당이었고, 재임 시기도 2014년부터 2018년까지로 같다. 이들이 부동산 거래로 뒤엉켜 있다. 지분을 쪼개 매입하는 과정에 연결된 이상한 조합이다. 그런 매매 이후 해당 부동산은 좋은 값이 됐다. 현직 시의원들끼리 부동산 매입을 위해 명의와 대금을 돕고 받는 행위, 흡사 품앗이 투기를 연상케 한다.국민의힘 경기도당 당직자 A씨는 광명ㆍ시흥 개발 지역에 땅 수만㎡를 구입했다. 광명시의원으로 재임하던 시기에 이뤄

사설 | 경기일보 | 2021-03-22 20:21

현재 한국과 일본은 역대 최악의 관계에 있다. 양국 사이에 수많은 갈등이 있었지만 지금처럼 사이가 나빴던 때는 없었다. 최근 2년 동안 일본의 경제보복과 한국의 안보협력 철회가 이어졌는데, 기존과는 달리 이번 한·일 갈등에는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았다. 어떻게 보면 한일 정부가 갈등을 방치하거나 오히려 조장하지 않았나하는 생각마저 든다.최근 한·일 관계를 보면 참으로 이상하다. 가해자인 일본이 당당하게 한국에게 꼬인 관계를 풀 구체안을 가져오라 하고, 한국은 오히려 빨리 관계를 개선하자고 조르는 형국이다. 일본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

오피니언 | 정승연 | 2021-03-22 20:21

해양은 지구 표면의 약 70%를 차지할 정도로 넓고 크다. 그만큼 기후 변화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바닷물이 증발하여 구름을 형성하고 비가 내려 바닷물로 돌아가는 일상적인 강수 현상부터 엘니뇨와 라니냐 현상까지 해양ㆍ대기 상호작용의 결과물이다. 인류는 현재까지 쌓아 온 지식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해양ㆍ대기 상호작용을 밝혀내고, 미래에 다가올 기후 변화에 대비해 왔다.그러나 최근 지구온난화가 가속화 되면서 해양 조건이 과거와 달라지고 있다. 2019년 IPCC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에 따르면 1993년 이후 지구온난화 속도가 2

오피니언 | 박광석 | 2021-03-22 19:12

저녁 퇴근길. 집으로 가는 발걸음을 재촉하는데, 저만치 앞에서 사람들의 웅성거림과 다툼 소리가 도시를 흔들고 있었다. 상황을 보니 편도 1차선 도로의 모퉁이 앞에서 택시의 승객이 내리는 동안, 뒤에 오던 승용차가 앞지르기 시도. 승객이 내리자 택시는 출발했고, 두 차량의 접촉이 일어난, 흔히 목격할 수 있는 상황이다. 워낙에 1차로였던지라, 차로를 빼곡하게 메우고 있었던 차량 행렬은 일제히 경적을 울렸고, 경적소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성질 급한 몇몇 사람들이 차에서 내려 고함을 질렀다. 두 운전자의 다툼 소리에 보태진 고함, 시끄러운

오피니언 | 정현정 | 2021-03-22 19:12

최근 건설산업계에서는 중대재해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정에 따라 많은 우려와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 특히 논란이 되는 부분이 사망 재해 발생 시 최고경영자도 구속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기 위해서는 현장에서 사망 및 붕괴 사고 등의 재해 발생 시 현장 관련 최고경영자 책임의 직접적 인과 관계가 정확히 입증되어야 한다. 그러나 현재의 건설업 생산 시스템 속에서는 그 인과 관계를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따라서 산업 현장별로 지켜야 할 안전과 품질에 대한 법 규정은 해당 산업의 특성을 정확하게 분석하고, 그에 따른 과학적, 기술적 안

오피니언 | 오상근 | 2021-03-22 1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