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8,011건)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8-02 20:23

짧은 장마가 끝나고, 전국이 백열의 태양빛 아래 폭염으로 익어가고 있다. 이대로라면 단군 이래 최고의 폭염이라는 지난 2018년 더위를 넘어설 것 같다.혹서기를 나는 방법으로 바다와 같은 자연을 찾아 떠나거나 에어컨이 시원하게 틀어져 있는 공연장에서 공연 관람이 딱 인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폭염까지 겹치니 이것조차 여의치 않다.하지만 지금부터 경기콘텐츠진흥원(이하 경콘진)과 함께 무더위를 피하는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우리 경콘진은 콘텐츠 기업을 육성하는 산업 진흥에 그치지 않고, 경기도민을 위한 다양한 콘

오피니언 | 박무 경기콘텐츠진흥원 이사장 | 2021-08-02 20:10

세계 최대의 축제 마당인 제32회 도쿄올림픽이 중반을 지났다. 가장 가까이에 있는 한국은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을 적극적으로 심사숙고했으나 일본 총괄공사인 소마 히로하사 공사의 막말 파동으로 급격하게 분위기가 냉각돼 방문하지 않았다.2차 세계대전에서 패망한 일본은 6ㆍ25 전쟁으로, 미국을 비롯한 16개 연합국은 전쟁물자 공급기지로 가까운 일본에 군수물자 공장을 건설한다. 아이러니하게도 한국전쟁 덕분에 경제 부흥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었다. 이를 계기로 급격한 경제 발전을 이룩한 일본은 1964년 동경올림픽을 개최하고 선진국 반열에

오피니언 | 박광수 | 2021-08-02 20:10

친하다, 서먹서먹하다, 애틋하다 등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관계에서도 다양한 말이 쓰인다. 사귐과 관련된 우리말을 알아본다.▶너나들이 : 서로 너니 나니 하고 부르며 허물없이 말을 건네는 사이- 우리는 비밀이 없을 정도로 너나들이하는 사이입니다.▶섬서하다 : 지내는 사이가 서먹서먹하다- 고향에서 떠나 지내다 보니 동창들과 섬서해졌어.▶짝지 : 뜻이 맞거나 매우 친한 사람을 이르는 말- 우리는 만난 지 얼마 안 됐는데 어느새 둘도 없는 짝지가 되었다.국립국어원 제공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8-02 20:10

인천 미추홀구는 지난달 30일 신청사 건립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이 참여한 ‘교보증권 컨소시엄’을 선정해서 공고했다. 미추홀구 신청사 건립사업은 현재 청사 대지 4만3천㎡에 신청사와 함께 49층 규모의 주상복합단지, 청소년수련관, 공용주차장, 주민복합시설 등을 조성하는 7천억원대의 대규모 사업이다. 낡고 부족한 공공청사를 민간 자본을 활용하여 재정부담을 최소화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 그러나 사전 충분한 검토에 기초한 계획이 없이 서둘러 추진함으로써 여러 의혹과 난관으로 비판을 받고 있어 우려된다.민간 공동사업은 공공기관의 공공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21-08-02 19:35

‘牛飮水成乳, 蛇飮水成毒(우음수성유, 사음수성독)’. 불교 경전인 초발심자경문(初發心自警文)에 적힌 구절이다. 이는 ‘소는 물을 마시고 젖을 만드나 뱀은 물을 마시고 독을 만든다’로 직역할 수 있다. 같은 시작으로부터 다른 결과물들이 만들어진다는 것이다. 2019년 7월 일본 경제산업성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공정에서 사용되는 독점적 지위의 3개 품목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에 대하여 한국에 기습적인 수출 규제를 시작했다. 그로부터 2년이 지났고, 일본의 수출규제는 그 의도와는 사뭇 다른 결과물을 만들어냈다.일본의

오피니언 | 유동준 | 2021-08-02 19:35

많은 청년들이 ‘헬조선’이라며 우리 사회를 비판하고, 심지어 혐오한다. 단군이래 최고의 스펙을 갖고도 취업이 안되는 현실, 곳곳에서 터지는 공정하지 못한 사건들에 분노한다. 미래 사회를 이끌어 갈 청년들이 긍정적인 사고를 가져야 사회가 밝고 희망이 있을 건데, 안타깝다.청년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경기도가 도내 청년 1만명의 목소리를 들었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주도해 지난해 12월과 올해 3월에 19~34세 청년 5천명씩을 대상으로 토론과 설문조사를 했다. 청년들의 현재 삶과 희망에 대해 듣고, 청년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1-08-02 19:35

불법체류 외국인 근로자가 위험하다. 당국의 방역망에서 사실상 빠져 있다. 신원을 감추는 통에 동선 파악이 어렵다. 당연히 접촉자 파악이 쉽지 않다. 안산에서 그 적나라한 예가 생겼다. 나이지리아 국적의 불법체류자(52)다. 지난달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하던 물류센터 동료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그도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그는 방역 당국의 조치에 불응하고 도주했다. 불법체류자 신분이기 때문이었다.그가 잠적했던 것은 10시간 정도다. 그 시기, 안산 지역의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했다. 특히 외국인 감염 사례가 급격히

사설 | 경기일보 | 2021-08-02 19:35

오는 8월10일은 ‘광주대단지 사건’이 발생한지 50년이 되는 날이다. 이 사건은 정부와 서울시의 무허가 주택 철거계획에 따라 경기도 광주군 중부면(현 성남시 수정구ㆍ중원구) 일대에 도시 빈민을 강제 이주시키는 과정에서 이주민들이 당국의 무계획적인 도시정책과 졸속행정에 항의해 벌어진 사건이다. 성남시는 이를 도시와 시민의 관점에서 재조명하고 ‘8ㆍ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으로 공식 명명했다.현대 한국사회의 신도시 조성은 서울의 도시계획에 따른 주변부 개발이라는 도식에서 출발한다. 그 대상은 경기도 지역이었으며 서울의 인구주택환

오피니언 | 이지훈 경기학센터장 | 2021-08-01 21:2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8-01 2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