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664건)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FC안양이 K리그1(1부리그) 포항 스틸러스로부터 신인 공격수 최민서(19)를 임대 영입했다.최민서는 포항의 유스팀인 포항제철고를 졸업한 후 2021시즌 포항에 입단한 신인이다. 지난 2019년 10월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서 주전 스트라이커로 활약하며 자신의 이름을 국내 팬들에게 알렸다. 특히 조별리그 아이티와의 1차전 결승골, 앙골라와 16강 결승골 등 중요한 순간마다 결정적인 한 방을 터뜨려 한국의 8강 진출을 이끌었다.올 시즌 포항 입단 후 곧바로 안양에 임대된 최민서는 상

축구 | 황선학 기자 | 2021-01-11 11:17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로 승격한 수원FC가 2021시즌 전력 강화를 위해 윤영선(33), 정동호(31). 김준형(25)을 영입했다고 8일 밝혔다.윤영선은 지난 2010년 드래프트 1순위로 성남FC에서 프로로 데뷔해 상주 상무, 울산 현대, FC서울에서 활약하며 K리그 통산 244경기 6득점을 기록 중이다.안정적인 대인방어와 제공권이 강점인 국가대표 중앙 수비수 출신 윤영선은 2011ㆍ2014년 성남FC의 FA컵 우승을 이끌었고, 2018년에는 구단의 1부리그 승격에 이바지했다. 특히 2부리그 선수 최초로 2018 FIFA 월드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1-01-08 21:18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CF의 이강인이 올 시즌 첫 골을 기록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발렌시아는 8일 오전 3시(한국시간) 스페인 라 콘스티투시온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코파 델 레이(국왕컵)’ 2라운드서 이강인의 활약을 앞세워 예클라노 데포르티보(3부리그)을 4대1로 제압하고 3라운드에 진출했다.이강인은 선발로 출전해 60분간 경기장을 누볐다.전반 7분 마누 바례호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은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발렌시아는 2분 후 우로시 라치치가 두 번째 득점을, 35분에는 루벤 소브리노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1-01-08 09:25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수원FC가 지난 시즌 포항 스틸러스에서 수비수로 활약한 김상원(29)을 영입했다고 7일 밝혔다.지난 2014년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프로로 데뷔한 김상원은 광주, 안양 등을 거치면서 K리그 통산 95경기에 출전해 9득점, 12도움을 기록 중이다.정확한 왼발 킥이 장점인 김상원은 2019시즌 K리그2(2부리그) FC안양서 34경기에 나서 6득점, 8도움을 기록해 팀 최다 및 리그 도움 3위에 오른 바 있다.수원FC는 양쪽 측면 수비가 모두 가능한 멀티 자원인 김상원을 영입을 통해 빠른 공수전환을 기대하고 있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1-01-07 18:13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성남FC가 13년 차 베테랑 공격수인 김현성(32), 수비수 최지묵(23)과 1년 재계약을 했다고 7일 밝혔다.2019년 성남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김현성은 공중볼 경합, 활동량, 투지가 좋다는 평가를 받으며 2시즌 동안 38경기에 출전해 3골, 2도움을 기록했다.김현성은 “올해는 연계 플레이 뿐 아니라 공격수로서 골도 많이 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한편 최지묵은 포백 전술에선 왼쪽 풀백, 스리백에서는 왼쪽 센터백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수비 자원이다.신인임에도 지난 시즌 10경기에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1-01-07 17:11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인천 유나이티드가 ‘원클럽맨’인 미드필더 김도혁(29)과 2년 연장 계약을 맺었다.지난 2014년 인천에 입단한 김도혁은 데뷔 첫해 26경기에 나서 활약하는 등 주축 미드필더로 성장했다. K리그 통산 171경기에 출전해 10골ㆍ12도움을 기록했다.김도혁은 아산무궁화축구단(현 충남아산FC)에서 군 복무한 기간을 제외하고 6시즌 동안 줄곧 인천에 몸담고 활약했다.김도혁은 “‘원클럽맨’을 넘어 팀의 ‘레전드’로 남고 싶다. 앞으로 더 발전하는 선수가 돼 팀 순위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인천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1-01-07 11:30

프로축구 K리그1으로 승격한 수원FC가 지난 시즌 성남FC서 뛰었던 베테랑 공격수 양동현(35)을 영입했다고 7일 밝혔다.2002년 대한축구협회 유소년축구 유학 프로젝트 1기 출신으로, 프랑스 FC메츠와 스페인 레알 바야돌리드의 유소년팀에서 유망주로 활약한 양동현은 지난 2005년 울산 현대에서 프로무대 데뷔를 했다. 이후 부산과 포항, 일본 프로축구 J리그1 세레소 오사카, 아비스파 후쿠오카 등서 뛰며 K리그 통산 315경기에 나서 93득점, 34도움을 기록했다.특히 2017시즌 포항 시절 186㎝의 빼어난 체격조건과 강한 슈팅력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1-01-07 11:30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안산 그리너스FC 김호석 대표이사가 연고지 체육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경기도지사 표창을 받았다.안산시 통합체육회 출범 이전 안산시생활체육회장을 지낸 김 대표이사는 안산 그리너스FC 창단 추진준비위원장을 맡아 팀 창단에 앞장섰고, 지역 상권 활성화와 건전한 여가 활동 문화 구축, 유소년 선수 발굴 등 시 축구 발전에 많은 기여를 했다.또 시생활체육회장으로 활동하면서 아동복지시설과 노인ㆍ장애인시설 등에 운동기구를 지원하는 소외 계층을 위한 활동에도 적극 참여해 지역사회에 본보기가 됐다.김 대표이사는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1-01-07 11:30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부천FC가 2021시즌 전력 강화를 위해 김정호(25), 이시헌(22). 윤지혁(22)을 영입했다고 6일 밝혔다.김정호는 지난 2018년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프로로 데뷔해 3시즌 동안 꾸준히 경기에 출전하면서 몸싸움, 공중볼 다툼, 위치 선정 등 다재다능한 수비 실력을 인정받았다.부천은 김정호의 합류로 인해 탄탄한 수비진을 구성하게 됐다.김정호는 “부천에 입단하게 돼 영광이다.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로 오래 뛰고 싶다”라고 밝혔다.이 밖에 부천은 전북 현대에서 빠른 드리블과 순발력을 갖춘 이시헌과 큰 키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1-01-06 17:50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승격 팀인 수원FC가 공격력 강화를 위해 베테랑 측면 공격수인 김호남(32)을 인천 유나이티드로부터 영입했다고 6일 밝혔다.지난 2011년 광주FC에서 프로로 데뷔한 김호남은 이후 제주 유나이티드, 상주 상무 등을 거치면서 K리그 통산 244경기에 나서 46골ㆍ19도움을 기록했다.빠른 스피드와 돌파 능력이 우수한 김호남의 합류로 수원FC는 공격진에 힘이 더 보태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김호남은 구단을 통해 “공격 축구로 1부리그에 승격한 수원FC에 오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적극적인 플레이로 수원FC의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1-01-06 1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