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0,304건)

우리나라 국민들의 정치에 대한 냉소와 불신은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특히 최근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시민단체들에 의한 낙천·낙선운동이 벌어지면서정계와 시민단체간에 치열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국민들의 정치권에 대한 이런 불신은 어디에서 기인하는 것일까?. 이는 정치인들이 처음에는 대의와 명분을 제일의 목표로 삼다가 일단 권력을 장악하면 금세 얼굴을 바꾸고

문화 | 경기일보 | 2000-01-19

40년대에 태어나 60년대 학번의, 그리고 현재 50대 나이를 일컫는 ‘564세대’.이들은 해방공간에서 태어나 6.25의 폐허속에서 항시적 굶주림에 허덕이던 세대요, 국민학교 시절 ‘고마우신 우리 이승만대통령’과‘뿔달린 괴뢰군’을 졸졸 외던 세대다. 또 4.19혁명, 6.3사태, 6.8부정선거 규탄, 교련반대, 3선개헌 반대 등 60년대를 통틀어 연중행사로

문화 | 경기일보 | 2000-01-19

토종·뒷간 연구가로 잘 알려진 홍석화씨의 소설 ‘靑山(청산)에 살어리랏다’가 출간됐다.(도서출판 세계인)한국판 유토피아 소설 ‘청산에 살어리랏다’는 한마디로 토종 광대 홍석화가 지금 우리가 처한 현 시점에서 현실적으로 건설할 수 있는 ‘토종·생태 마을’의 청사진을 제시한 책이다.한백산 자락에 위치한 기상의 남향 마을인 청산에 제일 먼저 이주해 들어온 사람은

문화 | 경기일보 | 2000-01-19

노래하는 시인 박종화씨의 두번째 시집 ‘서글픈고정관념’(시와사회)이 출간됐다.박종화씨는 민주화 투쟁이 절정을 이루던 80년대 당시 노래로 학생과 대중의 심금을 울리며 사랑을 받았던 인물. 그가 지난 89년 학생운동으로 투옥된 상태에서 발표한 노래집 ‘분노’는 운동권에 큰 반향을 일으켰었다.첫 시집인 ‘바쳐야 한다’(92년)가 잘못된 시대를 호되게 질타하고

문화 | 경기일보 | 2000-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