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501건)

이 와인은 붉은색 과일향을 베이스로 풍부하면서도 복합적인 부케를 느낄 수 있고, 특히 블랙커런트와 가벼운 통후추향, 토스트향이 절묘하게 어우러져 있다.이에 따라 메독 지역의 견고한 느낌과 함께 부드러움을 조화시킨 느낌을 전달한다. 입안에서는 적당한 느낌의 탄닌이 아로마와 절묘한 균형을 이루고 있으며, 쉽게 즐길 수 있는 첫 인상을 자랑하고 있다.프랑스 보르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22:05

100여년 전 이탈리아 포도원 노동자의 아들 카테나 자파타는 아르헨티나 중부의 안데스 산맥의 정기를 받는 멘도사에 포도원을 설립했다.지금은 창업주의 손자가 아르헨티나 최고 포도원으로 품질이 좋은 와인 생산과 다양성을 추구하며 캘리포니아 와인의 아버지 로버트 몬다비의 개척정신과 최고의 와인 생산을 위한 과감한 시설 투자와 선진기술을 도입해 멘도사 와인의 혁신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22:05

이탈리아는 전 국토가 와인 산지로 ‘와인의 땅’이라고 하며, 약 3천년의 와인 역사를 가진 종주국으로 유럽에 와인 제조술을 전파했으나 프랑스 와인에 밀리며 한 동안 소비자에게 외면을 당해 관심을 받지 못했다.그러나 1968년 르네상스의 발상지 토스카나에서 ‘와인의 신’ 르네상스가 태동하기 시작했다. 토스카나를 세계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22:03

프랑스 동부 부르고뉴의 남쪽에 위치한 공업도시 리옹과 아비뇽 사이에 200㎞의 론 강이 흐르는 꼬뜨 뒤 론 지방은 지리적으로 이탈리아와 가까운 와인산지로 지중해 연안의 태양 빛을 담은 포도를 생산한다.론에서 가장 규모가 큰 포도원 엠 샤프티에는 제초제, 살충제, 화학비료 등을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법에 더해 살아 숨쉬는 건강한 토양에서 개성을 살린 최상의 포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22:03

미국 북서쪽의 워싱턴주는 미국에서 캘리포니아 다음으로 와인을 많이 생산하는 지역으로 전세계 40여개국에 와인을 수출한다.프랑스의 보르도와 부르고뉴 같은 북위 45도 이상의 높은 위도에서 일교차로 인한 서늘한 밤 기온 덕에 풍부한 과일향과 높은 산도, 균형 잡힌 와인이 만들어지게 된다.1934년 설립된 샤또 생 미셀은 워싱턴주의 역사와 규모, 품질에서 워싱턴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22:02

최고의 와인 만화 ‘신의 물방울’에서 마늘향이 많고, 짜고, 시고, 맵고 향이 강해서 와인과 함께하기 어려운 자극적인 음식인 김치에 가장 잘 어울리는 와인으로 그라벨로 와인이 소개되었다.그라벨로는 장화처럼 생긴 이탈리아의 발등에서 발톱 부분으로 시실리섬으로 가는 길목의 칼라브리아주(Calabria)에서 생산되는 와인이다. 덥고 건조한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22:01

전 세계에서 가장 넒은 땅에서 와인을 생산하는 스페인은 더운 지중해성 날씨로 주로 해발 500~600m의 고지대에서 와인을 생산하며, 생산량은 이태리, 프랑스에 이어 3위인 와인 생산국이다.스페인에서 가장 고급 와인을 생산하는 지역은 중북부의 두에로 강이 흐르는 곳이다. 이 곳 베가 시실리아 포도원에서 스페인 최고가의 와인 우니코라는 전설적인 와인이 생산된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22:01

영화 ‘대부’로 30대 초반에 큰 성공을 거둔 프란치스 코폴라 감독은 캘리포니아 나파의 러더포드에 위치한 유서깊은 구스타브 니바움 포도원을 사들여 니바움 코폴라 포도원으로 이름을 바꾸고, 캘리포니아의 대표급 포도원으로 와인을 생산한다.이태리계 후손인 코폴라에게 와인 생산은 자기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과도 같았다. 그런 그가 처음으로 생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22:00

담배 이름으로 유명한 말보로는 뉴질랜드에선 유명한 와인 산지이다. 이 곳은 남쪽에 위치한 해양성 기후로 습도가 높고 서늘해 최적의 와인 산지로 사람 수보다 포도원 수가 더 많다고 해도 틀리지 않을만큼 포도원으로 가득한 곳이다.햇빛이 풍부하고 꽃향기가 아주 풍부해 와인잔 위에 꽃이 둥실 떠 있는 느낌을 주는 소비뇽 블랑 품종의 화이트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21:59

샤토 그리오 라로즈는 프랑스 보르도 메독의 셍 줄리엥 마을에서 생산하는 와인 중에 가장 바디감이 있고 장기 보관이 가능한 와인으로 1955년 보르도 그랑 크뤼 2등급으로 분류된 명품 와인이다. 샤토 그리오 라로즈는 18세기에 그리오가 소유한 포도원을 라로즈가 상속받으며 이름이 만들어졌다.포도원은 자갈로 이뤄진 완만한 셍 줄리엥의 언덕에서 오랜 숙성기간을 거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2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