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367건)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7-25 20:15

자랄 때 부모님에게서 들었던 ‘문지방을 밟지 마라’, ‘다리 떨면 복 달아난다’, ‘아홉수를 조심하라’ 등 여러 금기에 대해 거부하면서 반항하던 시절이 있었다. 설득력이 없어 보이는 신화적 금기들이 거북스러웠던 것이다. 동네지식인을 자처하며 로컬(local)한 삶에 관심을 갖다보니 내가 사는 구(區)의 ‘미추홀’이라는 단어의 신화적 의미에 관심을 갖게 됐다. 미추홀의 ‘미’는 ‘물’의 한자표기이고 ‘홀’은 ‘성(城)’을 의미한다. 고대의 지명은 대개 지형이나 지세에 따라 지은 것이 많으나 거기서 거대한 이야기의 세계와 만나게 된다.

오피니언 | 현광일 더좋은경제 사회적협동조합 이사 | 2021-07-25 20:12

장마찌는 듯한 더위가 이른 여름 열고시골아낙 웃음 같은 호박꽃흐드러진 어느 날먹구름 몰려와 용의 승천을 본다.투명한 물줄기 닫힌 창문에 부딪혀소리만 들어도 끝이 보이지 않는황소 떼 먼지바람을 듣는다피할 수 없으면같이 동거하는 법빗소리 들으며빛바랜 앨범 속에서커다란 호박잎 머리에 쓰고하얀 발로 도랑물 찰방이던옛 동무의 웃음 듣는다.툇마루에 마주 앉아 도란거리던어머니 소리 듣는다. 심평자[한국시학]으로 등단. 한국경기시인협회 회원.수원문학아카데미 [시인마을] 동인.

오피니언 | 심평자 | 2021-07-25 20:12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 및 비대면 활동이 늘어나는 가운데 랜섬웨어 발생도 증가하고 있어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해 전 세계 랜섬웨어 피해 건수는 약 3억 건으로 전년(1억9천만건) 대비 62%나 증가했고, 우리 경기남부지역도 8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돼 전년(2건) 대비 300% 증가 추세에 있다.랜섬웨어는 몸값이라는 뜻의 ‘랜섬(Ransom)’과 악성코드라는 뜻의 ‘말웨어(Malware)’의 합성어로 컴퓨터 등 디지털기기에 담겨 있는 데이터를 암호하고 이를 빌미로 돈을 요구하는 형태의 범죄를 말한다.랜섬웨어

오피니언 | 이영필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기획계장(경정) | 2021-07-25 20:12

코로나19 델타 변이 감염 공포가 우리나라를 다시 덮고 있다. 비접촉 강화로 경기가 회복되지 못해 자영업은 붕괴하는 반면 비대면(untact) 산업은 다시 활성화되고 있다.비대면 산업은 경제, 사회 각 분야에서 영향을 미치고 있다. 비대면 소비시장의 급성장이 예상된다. 명동, 강남대로, 신촌, 홍대 등 대표 상권이 무너지고, 수억원에 달하던 권리금을 안 받는다고 해도 들어오는 사람이 없다. 무인상점은 편의점과 패스트푸드점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국내 키오스크 시장 규모는 연평균 61.0% 성장해 올해 231억원이 전망된다.재택근

오피니언 | 김기흥 경기대 경제학부 명예교수 | 2021-07-25 14:34

지난 4월13일, 일본정부는 국제사회와 일본 내부의 강력한 반대에도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인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겠다고 결정했다. 후쿠시마 제1핵발전소 부지에 쌓인 오염수는 현재 125만t을 넘어섰고 매일 평균 140t이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엄청난 양의 오염수를 방류 전 정화하고 희석한다는 전제로 30~40년에 걸쳐서 바다로 버리겠다는 것이다.일본 정부는 가장 손쉽고 경제적으로 저렴한 선택을 했을지 모르나 우리의 미래세대에게는 돈으로도 해결할 수 없는 재앙 그 자체다. 정확한 것은 이미 한번 정화했다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의

오피니언 | 구희현 | 2021-07-22 21:20

공직사회를 지탱하는 가장 중요한 덕목은 ‘청렴’이다. 사전적 의미로 ‘성품과 행실이 높고 맑으며, 탐욕이 없음’을 뜻하는 청렴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공직자가 추구해야 할 필수불가결한 가치로 꼽힌다.최근 LH 사태로 국민의 분노와 함께 부패 없는 청렴한 공직사회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공직사회에서 청렴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부천시는 오래전부터 ‘올바른 청렴 문화 정착’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 적극적인 부패 방지 활동과 공정한 행정 실현으로 청렴이 지역사회 전체에 견고히 뿌리내리도록 했다. 그 결실은 유의미했

오피니언 | 장덕천 | 2021-07-22 21:15

코로나19로 집콕생활이 일상화되면서 쾌적한 주거환경에 대한 욕구가 매우 강해졌다. 많은 사람은 편리성ㆍ안전성 등을 고려해 아파트를 선호하고 있으며, 공급량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12월 기준 경기도는 주택수 중 아파트 비율이 약 61% 정도다.반면, 원도심지역은 노후된 단독ㆍ다가구주택이 대부분이며, 주차장 등 기반시설 서비스 수준은 매우 열악해 주민들의 주거만족도는 낮다. 지금까지 추진되고 있는 집수리지원사업 물량으로는 준공 후 20년이 경과 된 노후주택 23만1천여동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

오피니언 | 이선구 | 2021-07-22 20:57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7-22 20:14

양근천은 양평의 소중한 하천이다. 하천연장 4㎞, 유역면적 12.25㎢다. 규모가 그리 크지 않다. 그래도 양평군민에겐 소중한 수자원이다. 하천 중하류에 시가지가 자리했다. 물길이 양평 읍내를 돌아 남한강으로 유입된다. 상수원인 한강의 수계 하천이다. 이런 곳인데 자꾸 폐수 논란이 생긴다. 몇 해 전에는 무리한 준설 공사로 말썽을 빚었고, 얼마 전에는 운수 업체의 폐수 방류가 있었다. 그리고 며칠 전 또 주민 민원이 시작됐다.지난 15일 오후와 16일 오후, 두 차례 폐수가 목격됐다. 정확하게 공흥리 856-12 양근천이다. 당시

사설 | 경기일보 | 2021-07-22 1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