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395건)

모든 위기 상황은 새로운 혁신을 위한 기회가 될 수 있다. 지금 우리 경제·사회 전반은 코로나19로 인해 이전에는 겪어보지 못한 큰 어려움 속에 있다. 하지만 바로 지금이 국민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해 줄 혁신의 순간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한국우편사업진흥원이 운영하는 우체국쇼핑, 우체국콜센터, 전자우편서비스 등의 사업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으며 ICT 기술을 접목한 우편서비스의 혁신은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들어 준다.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소비가 급증하면서 온라인쇼핑몰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지만,

오피니언 | 민재석 | 2020-09-17 21:23

태풍이 지나며 불볕더위의 기세가 거짓말처럼 꺾였다. 언제 그랬느냐는 듯 아침저녁으로 제법 선선함이 느껴진다.때가 되면 그저 가고 오는 계절에 인간은 자연의 아주 작은 일부임을 새삼 깨닫는다.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다. 민족 이동의 진풍경을 선사했던 우리들의 한가위가 올해에는 좀 다를 것 같다. 아니 달라져야 할 것 같다.올해 귀향길 철도는 창가 좌석만 예매를 실시했지만 그 가운데에 절반도 못 미치는 전체 23.5%만 예매가 완료되었다. 이는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코로나19의 엄중함이 고향으로 가는 길목마저 막는 상황이다.마을 어르신

오피니언 | 김보라 | 2020-09-17 21:23

About 60 percent of the ------- amount needed for renovating the building was spent on materials and equipment, while the rest was used for labor.(A) declare (B) declared (C) declaration (D) declaring어휘: amount 액수, 총액 renovate 보수하다, 개조하다 equipment 장비해석: 건물을 보수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공표된 액수의 약 60퍼센트는 재료와 장비에 사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9-17 21:23

초등학교 3학년이던 아들은 어느 날 밥상머리에서 “엄마 나도 크면 군대 가야 돼?” 물으며 굵은 눈물을 떨궜다. 군대에 대한 어린 아들의 막연한 두려움이 언제까지 이어졌는지 알 수 없지만 성장한 아들은 담담하게 입대했다. 이 땅의 아들들은 그렇게 빛나는 청춘의 시간을 바쳐 군 복무에 임한다. 나도 그럴 줄 몰랐는데 아들 군대 보낸 마음은 걱정의 연속인 가시방석이었다. 별별 걱정이 앞섰지만 엄마들 마음이 다 그러겠거니 스스로를 다독였다. 의연한 엄마행세를 해야 아들도 의연하게 군복무를 잘 마치리라 믿으면서 말이다.국회 국방위원회 자료

오피니언 | 조양민 | 2020-09-17 21:23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9-17 20:54

최근 경기도를 비롯한 출산 관련 전문가들은 “지금 당장 출산율을 올리기 위한 단편적 정책보다 각 분야(주거ㆍ교육ㆍ보육ㆍ일자리 등)에서 골고루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방안을 장기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말한다. 결국 출산율 제고를 위해 아이를 낳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종족 번식 본능을 깨우기 위한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이같은 원론적인 이야기를 가지고는 출산율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지난 10여 년 넘게 수백억 원을 들여 출산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출산율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최근 후배

오피니언 | 최원재 문화부장 | 2020-09-17 20:24

전·월세 계약갱신청구권을 둘러싸고 집주인과 세입자 간 갈등이 커지고 있다. 7월 31일 주택임대차보호법이 개정돼 주택 매수자가 실거주 목적으로 집을 샀어도 기존 세입자가 전세계약을 연장하겠다고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하면 입주할 수 없다. 매수자는 2년을 기다려야 한다. 이에 ‘내 집인데 왜 못 사냐’며 국토교통부 장관 탄핵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제기되는 등 불만이 잇따르고 있다.청와대 게시판에는 최근 며칠간 계약갱신청구권에 대한 문제 제기 청원이 올라오고 있다. 재산권 침해를 호소하는 집주인의 청원이 대부분이다. 지난주 국토부가 실거

사설 | 경기일보 | 2020-09-17 20:24

정기 국정감사를 꼭 해야 하겠나. 나라가 지금 코로나19로 마비됐다. 노래방은 문 닫았다. 음악 소리라도 날라치면 경찰이 들이닥친다. 식당도 꽁꽁 묶였다. 손님 명단 안 적으면 단박에 벌금이다. 교회의 예배 금지는 이제 반년을 넘어서고 있다. 툭하면 공권력이 치고 들어온다. 이런 규제를 발령한 건 중앙ㆍ지방정부다. 그리고 정치다. 코로나19와 연계된 정치적 판단, 정치적 셈법이다. 이래놓고 자기들 국감은 할 모양이다.경기도 국감도 10월 중으로 예정돼 있다. 한 달여 남았는데 벌써부터 자료 요청이 쇄도한다. 각 실ㆍ국별로 만들기 시

사설 | 경기일보 | 2020-09-17 20:24

“빌 게이츠 자녀가 돈 없어서 학자금 대출받는 소리 하고 앉아있네!”10여년 전 어느 정치 뉴스에 달렸던 댓글이다. 정치인의 황당한 발언을 비판하는 댓글이었는데, 어떤 뉴스였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댓글은 아직도 기억에 남아 있다. ‘어떻게 저런 생각까지 할 수 있나’ 감탄하며 네티즌들이 참 대단(?)하다는 것을 처음 실감했다.“김영란 알 낳는 소리 하고 있네”최근 정부가 농축수산물 선물 상한액을 이번 추석에 한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일시 완화하는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에 대한 뉴스 댓글이다. 김영란법 개정에 대해

오피니언 | 이호준 정치부 차장 | 2020-09-17 20:24

Participants at the clothing design workshop were asked ------- the type of apparel that young women looking for comfort and fashion would want to wear.(A) conceiver(B) conceiving(C) to conceive(D) conceived정답 (C)해석 의류 디자인 워크숍의 참가자들은 편안함과 유행을 찾는 젊은 여성들이 입고 싶어할 만한 의상 유형을 상상해보라는 요청을 받았다.해설 to 부정사 채우기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9-17 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