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42건)

영국은 올 봄 탈레반 반군의 공세에 대비해 아프가니스탄에 1천400명의 병력을 추가로 배치할 것이라고 데스 브라운 국방장관이 26일 의회에서 밝혔다.브라운 국방장관은 추가 병력은 대부분 올 여름 아프가니스탄에 배치되며, 현재 영국군이 탈레반과 대치하고 있는 남부 헬만드 지역에 주로 주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BBC는 전했다.추가 파병에 따라 아프간 주둔

정치 | 경기일보 | 2007-02-27 00:00

일본을 방문중인 딕 체니 미국 부통령은 21일 이라크전에 대한 미국내 불만 고조와 우방들 사이에서의 의구심 증폭에도 불구, 미국은 이라크에서 임무를 모두 마치고 명예롭게 철수하길 원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체니 부통령은 이날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는 민주당 의원들의 이라크 미군 증강 반대를 강력히 반박하는 한편 미국 공화당 대권주자인 존 매케인 상원의

정치 | 경기일보 | 2007-02-22 00:00

이라크 전쟁에서 미국의 최대지원국이었던 영국이 21일 이라크 주둔 영국군의 단계적 철수계획을 발표하자 미 정계에선 조지 부시 대통령의 미군 이라크 증파계획을 놓고 공방이 더 격화됐다.백악관은 이라크 사태가 진전되고 있음을 입증하는 증거라고 주장한 반면, 의회를 장악하고 있는 민주당은 부시 대통령 미군 증파계획의 실효성에 대한 의구심을 확인해주는 것이라며 공

정치 | 경기일보 | 2007-02-22 00:00

영국이 2008년말까지 이라크 주둔 영국군을 완전 철수할 방침이다.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는 21일 하원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이라크 주둔 영국군 7200명의 철군 일정을 발표했다고 영국 신문 가디언이 보도했다.(관련기사 10면) ‘신바드’로 명명된 철수 계획에 따르면 이라크 남부 시아파 최대 도시 바스라 치안을 맡고 있는 영국군은 오는 4월부터 철수를

정치 | 경기일보 | 2007-02-22 00:00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가 22일 발표한 이라크 주둔 영국군 철수 계획은 조지 W 부시 미 행정부의 이라크 정책과 이라크 내부 정세 뿐 아니라 이라크 파병국들의 움직임에도 연쇄적으로 큰 파장을 미칠 전망이다. 부시 행정부는 이라크 전쟁 최대 우군이었던 영국마저 등을 돌림으로써 향후 이라크 정책 운용의 운신 폭이 더 좁아졌다. 이라크 내부에서는 치안 공백에 따

정치 | 경기일보 | 2007-02-22 00:00

이라크 주둔 영국군이 올해 4월부터 철군을 시작해 이르면 2008년말까지 철군을 완료할 것이라고 영국 언론이 21일 보도했다.토니 블레어 총리는 수개월간 정부내에서 열띤 토론을 거쳐 확정한 철군 일정을 이날 하원에서 발표할 예정이다.철군 계획에 따르면, 이라크 남부 바스라에 주둔중인 영국군 7천200명 가운데 1천500명이 4월부터 올 여름까지 철수하고,

정치 | 경기일보 | 2007-02-21 00:00

영국 집권 노동당에서 촉망받던 한 여성 정치인이 진흙탕 정치판을 견뎌내지 못하고 알코올 중독에 빠졌다가 결국 숨졌다. 7일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피오나 존스(49·사진) 전 하원의원이 지난주 알코올성 간질환으로 숨졌다. 방송기자 출신인 존스는 1997년 토니 블레어 시대 개막과 함께 하원의원에 당선돼 화려하게 정치판에 입성했으나 부정선거 의혹에 휘말리면서

정치 | 경기일보 | 2007-02-08 00:00

국제영화제에 초청되거나 외국영화상에서 수상한 영화들은 관람하기 전부터 기대를 갖게 한다. 때로 기대가 컸던 탓에 실망이 크기도 하고, 부푼 기대 이상의 만족을 주기도 한다. 유명 영화상 수상작들의 명암 2006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PPP 코닥상을 수상하고 2007년 카르를로비 바리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포도나무를 베어라’, 2006년 베니스 영화제

미디어 | 경기일보 | 2007-02-07 00:00

전세계 지성인이 운집해 지구촌 현안을 논의하는 다보스포럼이 오는 24∼28일 스위스 겨울 휴양지인 다보스에서 열린다. 세계경제포럼(WEF)이 주최하고 정·재·관계,학계 언론계 등 전세계 유력 인사 2400여명이 참가하는 이번 포럼에서는 이라크 종파 무력분쟁 등 중동 정세 현안이 최대 관심사가 될 전망이다. AP통신은 17일 이라크 각 종파 지도자들을 비롯,

정치 | 경기일보 | 2007-01-19 00:00

"외국 기업이 런던에 들어와 런던 경제를 장악할 것이라고 걱정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외국 기업의 진출을 받아들였기에 런던 경제가 번창할 수 있었습니다."켄 리빙스턴(62) 런던 시장이 런던투자진흥청 주최로 15일 런던 시청에서 열린 `한국 기업 환영회(Korean Business Reception)'에 참석해 한국 기업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한국 기업의 투자

정치 | 경기일보 | 2007-01-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