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7,778건)

4차 산업혁명시대는 초지능·초연결사회로, 상호 연계된 환경 속에서 지식의 융합 등 시너지 효과를 통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한다. 이 과정에서 지식재산은 필연적으로 일자리와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핵심 역할을 담당한다. 세계 지식재산시장 규모는 연간 2조 달러로 성장했고, 지식재산 분야는 거의 모든 산업에 적용되어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유망한 스타트업이 중견기업으로, 다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지식재산이 필수 요소라고 해도 더 이상 과언이 아니다.정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지식 주도의 성장, 이른바

오피니언 | 조동환 | 2021-06-20 21:00

주택시장은 다양한 하위시장으로 얽혀 있다. 거미줄과 같다. 거미줄을 우습게 보고 달려든 벌레는 꼼짝없이 거미줄에 걸려 거미의 먹잇감이 된다. 주택시장도 다르지 않다. 뒤엉켜 있는 주택시장을 제대로 살피지 않고 규제의 칼날을 들이대면 거미줄이 끊어지는 것이 아니라 그 칼끝이 거미줄에 걸려 옴짝달싹하지 못하게 된다. 지금 주택시장이 그렇다.국회에서 연일 부동산대책을 쏟아낸다. 종합부동산세 과세기준을 현행 9억원에서 상위 2%에게만 부과하고 1가구 1주택자 양도소득세 비과세 기준을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상향조정한다. 또 연일 논란의 중

오피니언 | 김덕례 | 2021-06-20 21:00

경기도는 전국 제1위의 인구를 가진 최대 광역지자체이면서 동시에 외국인주민 역시 전국 제1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16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기준 도내 거주 외국인 수는 59만3천300여명으로, 이는 국내 전체 외국인 168만400여명의 35.5%에 달한다.경기도의 외국인 수는 서울의 2.9%보다도 훨씬 높은 수치다. 특히 전체 인구 대비 외국인주민 비율이 10% 이상인 시는 2곳으로 안산 13.2%, 시흥 11.4%이며, 비율이 5% 이상인 지역도 무려 수원ㆍ화성ㆍ오산ㆍ평택ㆍ안성ㆍ김포ㆍ부천ㆍ포천 등 8곳이 된다. 외국인

사설 | 경기일보 | 2021-06-20 20:57

읽을 수 없는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경기도가 공개하는 일제강점기 도보(道報)다. 도민이 자유롭게 보라고 홈페이지에 올려놨다. 접근 절차도 간단하다. 경기도 홈페이지에서 ‘뉴스→ 경기도보→ 일제강점기 도보’ 순으로 들어가면 된다. 그런데 그게 끝이다. 내용 파악이 어렵다. 전부 한자와 일본어다. 한자는 어렵사리 해석한다지만, 일본어까지 풀이하는 것이 고역이다. 혹여, 자료를 보려던 도민에겐 내용이 없는 ‘그림’이다.공개된 일제강점기 도보는 1911년부터 1944년까지의 기록이다. 당시 경기도가 했던 다양한 행정이 적혀 있다. 단순히

사설 | 경기일보 | 2021-06-20 20:57

지방의회가 부활한 지 어느덧 30년이다. 자치분권 1.0의 시대였다. 이 시기에는 지방자치단체 중심의 권한과 책임을 제도화하며 지방자치제도의 토대를 마련하는 데 중점을 뒀다. 그렇게 꼬박 30년이 지나 지난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에 따라 자치분권은 새 전기를 맞게 됐다. 주민 중심의 고도화된 지방자치를 완성하는 자치분권 2.0의 시대가 시작되는 것이다.자치분권 2.0 시대에는 무엇이 달라질까? 지방의회의 전문성과 자율성이 더욱 커진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전국 지방의회는 인사권 독립에 대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처음 가보는 길인만

오피니언 | 장현국 | 2021-06-20 20:57

대면으로 참석하던 학술대회나 세미나(seminar), 심포지엄(symposium)이 온라인으로 개최되며 웹(web)과 세미나를 합쳐 만든 웨비나(webinar)란 용어가 자주 사용된다. 우리가 말하는 세미나와 심포지엄이 같은 것인지 아닌지, 다르다면 무엇이 다른지 찾아보았다.세미나는 독일에서 대학생들이 교수의 지도하에 연구하고 그 결과를 교환하는 과정에서 진지한 토론을 하는 것을 ‘seminar’라고 한 것에서 시작한다. 그런데 이 세미나는 트리엔트 공의회(1545-1563)에서 천주교 성직자들을 양성하기 위한 학교를 보급하기로 결

오피니언 | 황건 | 2021-06-20 20:57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6-20 20:34

언덕길운연동 농장으로 가는 길꽃들은 다투어 피어나는데분봉하는 벌들 어지럽게 하늘을 나는데목줄에 매인 개 한 마리마당 한 쪽 디딤돌에 턱을 받치고 졸고 있다소래산이 눈을 뜨고 기웃이 내려다보듯텃밭까지 내려온 곤줄박이 슬픈 귀를 대어보듯얼레지 보랏빛 언덕길로 숨을 몰아가다긴 호흡으로 눈꺼풀이 무거워진 바람그 바람의 눈동자를 들여다보면파라오의 비밀처럼 하얀 속살부피도 무게도 없이 내 손등 위에 떨어진다저만치 때까치 소리에 놀라 잠 깬 개울물산허리 꽃길을 따라 깊게 흐르다가어느새 내 눈언저리에 그렁그렁 고인 소래산 언덕길. 신규철강원도 원

오피니언 | 신규철 | 2021-06-20 19:40

의 대사 중에 ‘너나 잘하세요’라는 말이 유행한 적이 있다. 교도소에서 출소하는 금자씨는 전도사가 착하게 살라며 건네준 두부를 엎어버린다. 싸늘하게 무표정으로 던지는 대사가 바로 ‘너나 잘하세요’다. 죄 없이 옥살이하고 나오는 사람에게 전도사가 보여준 불편한 간섭에 대해 절묘한 반격을 가하는 장면이었다.자신의 몫도 제대로 감당하지 못하면서 이런저런 간섭을 일삼는 사람들에게 쓰는 말로 딱 맞는 말이다. 요즘 나 자신이 이런 말을 듣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걱정할 때가 있다. ‘젊은 세대들이 업무에 대한 책임감은 낮고

오피니언 | 김제선 | 2021-06-20 19:40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소비자피해로 말미암은 비용은 얼마나 될까? 2015년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피해 추계 연구’에 따르면 한 해 동안 발생하는 소비자피해액은 4조3천억원으로 추산된다. 성인 1인당 10만6천원을 부담하는 셈이다. 이런 소비자피해를 미리 예방하고 분쟁해결을 지원하고자 공정거래위원회를 주무부처로 소비자단체와 지방자치단체, 그리고 한국소비자원에서 소비자상담, 소비자교육, 소비자정보제공, 소비자문제조사연구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소비자 권익에 관한 법률은 1982년 ‘소비자보호법’으로 제정됐다가 2007년 법의 목

오피니언 | 손철옥 | 2021-06-17 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