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8,011건)

쌍용자동차가 또 새로운 주인을 맞게 됐다. 15일 마감한 쌍용차 매각 본입찰에 에디슨모터스, 이엘B&T, 인디EV 등 3곳이 최종 참여했다. 에디슨모터스는 국내 전기버스 전문업체로 사모펀드 KCGI, 키스톤PE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이엘B&T는 국내 전기차ㆍ배터리 제조사로 사모펀드 운용사 파빌리온PE와 컨소시엄을 꾸렸다. 인디(INDI) EV는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중심으로 전기차 사업을 하는 곳이다.쌍용차 측은 인수 희망 금액과 자금 확보 방안, 향후 사업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이달 말 우선협상대상자, 예비협상대상자를 각

사설 | 경기일보 | 2021-09-16 19:37

본보의 ‘닦아주지 못한 눈물 -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이 특종상을 수상했다. 한국기자협회가 주는 영광스럽고 의미 있는 포상이다.원폭 비극은 1945년 8월 일본에서 시작됐다. 사망하거나 피해를 입은 한국인만 10만여명이다. 강제로 끌려가 노역에 시달리며 인권을 유린당하던 사람들이다. 이중 5만여명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5만여명은 극심한 부상과 불구의 몸이 됐다. 후유증으로 숨져간 사람이 부지기수다. 나머지 피해자도 신체적ㆍ정신적 고통에 시달리는 힘겨운 삶이었다. 이런 원폭피해자 1세대가 전국에 2천여명, 경기도에 180여명

사설 | 경기일보 | 2021-09-16 19:37

추석명절을 앞두고 재확산된 코로나19로 인해 가족모임, 해외여행 등이 주춤하고 명절 이동 역시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명절 연휴 기간 집을 비우게 되면 이를 노리고 범죄의 대상으로 삼는 범죄자들이 있어 이에 대한 범죄예방법을 알려드리고자 한다.구리경찰서 토평지구대는 빈집털이 절도가 우려되는 지역을 프리카스(112신고 데이터 기반, 빅테이터분석을 통해 범죄예상 위험도 지역 분석 시스템), 지오프로스(킥스데이터 기반, 발생한 범죄에 대한 분석시스템) 분석을 통해 취약장소에 대한 방범진단 및 순찰활동 강화, 관내 다중이용시설 및

오피니언 | 최승묵 구리경찰서 토평지구대 순경 | 2021-09-16 19:13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순간의 선택이 10년을 좌우한다’는 말이 유행한 적이 있다. 그 뒤 혼기에 있는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한 번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한다’, 교회에서는 ‘순간의 선택이 영원을 결정한다’ 등으로 많이 사용 되었다.조금만 더 깊이 생각해 보면 선택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른다. 행복과 불행, 선과 악, 생명과 사랑, 성공과 실패, 희망과 절망, 승리와 패배, 부요와 빈곤, 높고 낮음도 모두 선택의 결과라 할 수 있다.톨스토이(Lev Nikolaevich Tolstoy)의 명작 ‘안나 카레리나’에는 마음에서는 선택했으나

오피니언 | 고명진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 2021-09-16 18:18

예로부터 어른이 돌아가시면 천이나 종이에 애도의 글씨를 써서 만장(輓章)이라 불리는 깃발을 만들었다. 세속에서는 사라졌지만 ‘절집’에서는 아직도 이러한 전통을 잇고 있다. 지난 7월22일 열반한 월주대종사 빈소가 마련된 김제 금산사에서 만장을 쓰는 울력에 동참했다. 큰스님을 기리는 이들이 추도의 마음을 담아 요청하면 부끄러운 실력이지만 붓을 들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 부인 오경진 여사 등 애통한 마음을 담은 이들의 요청으로 100여장 가까이 쓴 것 같다.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무엇을 남겨야 하는지 돌아보는 소중한 공부의 시간이 됐다

오피니언 | 오봉도일 봉선사 문화원장ㆍ양주석굴암 주지스님 | 2021-09-15 21:10

이집트 벽화는 주로 피라미드 안에서 발견되는데 영생을 강조하는 이집트의 세계관 때문에 대부분은 재생과 부활을 주제로 하고 있다. 기법적으로는 기능성에 바탕을 둔 정확성 때문에 상반신의 정면, 옆면의 얼굴, 정면의 눈 등 ‘정면성’이라는 관념적인 예술관이 형성됐다. 피라미드 벽화에는 이외에도 당시의 생활상이나 다양한 사회상의 모습도 묘사돼 있다. 다른 지역의 분묘들과 달리 특징적인 것은 ‘빵’에 대한 그림들이 많다는 것이다.원뿔 모양의 케이크를 제조하는 모습의 레크미르의 벽화, 엠머빌 빵 제조법이 있는 람세스 3세 벽화 등 그 외에도

오피니언 | 김진엽 수원시립미술관장 | 2021-09-15 20:37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9-15 20:25

코로나 팬데믹이 세계 도시지역을 강타하고 있어 탈(脫)도시를 꿈꾸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벼락 거지’로 전락한 신세가 한탄스럽기도 하고,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기반 경제와 재택근무 보편화의 포스트-팬데믹 시대를 생각한다면 도시에 머무를 이유가 없기도 하다. 그럼에도 시민들이 전염병과 안전에 취약한 도시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 도시거주 인구가 91.8%인 4천700만 명을 넘어섰다고 한다.문명의 혜택을 누리려는 욕망으로 인해 인류 역사는 도시발전의 여정이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오피니언 | 박희제 인천언론인클럽 회장 | 2021-09-15 19:56

1인당 25만원씩인 5차 재난지원금(국민지원금)의 지급 대상이 전 국민의 87.8%로 정해지면서 형평성 논란과 함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당초 소득 하위 80% 지원금 지급에서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를 중심으로 문제가 제기되자 기준을 일부 완화했지만 결국 12%의 불만은 그대로 남았다. 우리나라 국민 중 상위 12%에 속한다면 엄청난 부자일 텐데 집 없는 세입자가 지급 대상자에서 제외되고 혼자 사는 연소득 5천만원 정도의 1인 가구도 국민지원금을 못 받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이는 현재 대한민국 시스템상 소득 수준을 일정 비율로

오피니언 | 최원재 정치부장 | 2021-09-15 19:56

서울연구원이 지난해 12월 ‘한국정책대상 정책상’을 받았다. 한국정책학회가 주는 권위 있는 포상이다. 연구원이 2019년 2월 구정연구지원센터를 설립했다. 25개 자치구의 구정연구단 설치 및 운영 지원과 연구역량 제고를 도모한 제도다. 경기연구원의 최근 외부 수상 실적과 비교된다. 트위터ㆍ블로그 활동 등을 인정받은 ‘SNS대상’이 유일하다. 이게 연구원 목적에 맞는지도 갸웃거려진다.연구 기관은 연구를 하는 곳이다. 무형의 재화를 생산하는 것이다. 연구의 많고 적음만으로 평가할 수 없다. 개별 연구의 질(質)도 함부로 비교할 일이 아

사설 | 경기일보 | 2021-09-15 1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