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905건)

淸河2천800만명의 대이동이 있었던 4일간의 추석연휴가 끝났다. 도로가 막혀 아직 귀가하지 못한 사람들도 많을 것이다.건설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의 추산에 따르면 올 추석 연휴기간 중 도로를 이용한 인구는 2천500만명이고 나머지는 철도와 항공기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의 경우 총 이동거리는 12억㎞가 넘고 유류는 1억2천900만ℓ가 소비돼 1천677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9-14 00:00

경찰은 고달프다. 다른 사람들이 즐겁게 놀때 더 일이 많은 것이 경찰이다. 일요일을 시작으로 추석 연휴 4일이 시작된다. 그 어느때보다 경찰이 또 바쁘게 됐다.우선 오늘부터 당장 귀성·귀경차량의 소통을 위해 현장에 나선다. 차량소통은 자치단체등 행정관리 몫의 책임도 있지만 아무래도 경찰의 주임무다. 차량소통을 위해 경찰이 나서도 물론 정체현상을 면할수는 없

사설 | 경기일보 | 2000-09-10 00:00

의약분업으로 의료비가 상승한데다 보건진료소마저 줄어 들고 특히 의료보호대상자도 감축돼 도시 저소득층과 농어촌 주민들이 의료사각지대에 빠져 들었다.자유방임형 의료체계를 가진 미국에서도 의료보호대상자가 국민의 10%를 웃도는데 공공부문에서 지출하는 의료비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입국 중 최하위인 상황에 어쩌자고 의료보호 대상 환자를 줄이고 농어촌 보

사설 | 경기일보 | 2000-09-10 00:00

최초의 텔레비전 전파를 쏜 것은 1956년 5월 12일 오후 7시30분 HLKZ-TV다. AFKN보다 1년 4개월 앞선 이 무렵엔 수상기보급이 안된때여서 서울역전 광화문 파고다공원등지에 대형 수상기를 설치, 행인 시청자들이 운집하곤 했다.편성과장이었던 황문평씨(작곡가)는 “그때도 광고를 했는데 아나운서가 직접 상품을 들어보이며 멘트를 했다”고 회고한다. 지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9-10 00:00

수도권에서 가까운 북한전망대는 김포시의 애기봉전망대, 파주시의 오두산통일전망대와 임진각(전망대) 등 3곳으로 모두 서울에서 자동차로 1시간안에 도착할 수 있다. 이들 전망대 중 올들어 방문객이 가장 많은 곳은 임진각으로 지난 8월까지 72만명이 다녀갔다고 한다. 지난 한햇동안의 방문객 18만명의 거의 4배에 달하고 있다. 특히 남북정상회담 개최 소식이 알려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9-09 00:00

급식학교 학생들의 집단괴질 불안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6일 급식업체 음식을 먹은 수원 구운중학교와 수일여중 등 2개교 학생 230명이 고열 복통 설사 등 식중독 증세를 일으킨데 이어 수원여중과 안산고 등 도내 4개교 295명의 학생이 추가로 발병한 것으로 밝혀져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집단괴질의 정확한 원인은 역학조사 결과 밝혀지겠지만 보건당국은 환자들

사설 | 경기일보 | 2000-09-09 00:00

오늘 토요일 오후가 지나면 일요일을 포함, 추석연휴 4일이 시작된다. 추석이 지나고도 내주 토요일까지 이틀반은 또 아무래도 연휴 후유증에 잠길 것이다. 결국 내주 한주일은 사실상 공치는 셈이 된다. 추석연휴도 그렇지만 이토록 오랜 공백을 가져도 되는 것인지 웬지 불안하기만 하다.다른때 같으면 즐거워야 할 추석연휴가 되레 마음 무거운 것은 민생이 괴사(怪事)

사설 | 경기일보 | 2000-09-09 00:00

가을손민정솔솔 부는가을 바람엄마 같은가을님이 오셔요가을님이 지나간 곳은울긋불긋해요나무들 보고 바람이“축하 해요”다람쥐들도 손뼉치며노래해 줘요나뭇잎들 부끄러워더 빨개져요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9-09 00:00

사람에게 편리함 주는 로봇 만드는 과학자 될래요. 꼭!이재성나의 꿈은 과학자(발명가)이다.내가 과학자가 되고 싶었던 생각이 들었을 때는 1학년 때이다.난 그때까지 내 꿈에 대해서 한번도 생각하지 않았는데 어느 날, 꿈에 대해 적어 오기 숙제가 있었다.사실 그 때까지는 정해놓은 꿈이 없이 계속 변해왔기 때문에 갈등되었다.어렸을 때 난 공룡을 무척 좋아하여 공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9-09 00:00

아버지의 소망정현배뚝심으로 운동도 잘 하시고, 때로는 엄하시며, 친구 같으신 아버지는 정이 많으시고, 정직하신 분입니다.하늘보다 높다는 뜻으로 쓰는 아버지라고 하지만 이제껏 제대로 아버지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지 못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삼학년 어느 가을이었습니다. 방과후에 특별활동으로 영어를 수강했었는데 가기가 싫었습니다. 친구들과 놀다가 영어 공부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9-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