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395건)

A large and popular bookstore has ------- unsold copies of reference books to a public library frequented by high school and university students.(A) subscribed(B) conceded(C) donated(D) supervised정답 (C)해석 한 대형 유명 서점에서는 고등학생 및 대학생들이 자주 다니는 공립 도서관 한 곳에 판매되지 않은 참고서적들을 기증했다.해설 동사 어휘 문제‘한 서점에서는 공립 도서관 한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8-10 11:04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8-09 20:49

인생에서 가장 좋은 때를 ‘황금기’라 한다. 주로 현재보다는 찬란했던 과거를 떠올릴 때 쓴다. 물건이 귀해졌을 때 어김없이 붙는 단어도 ‘금’이다. 매년 태풍이 지나가면 배추값이 ‘금값’이 됐고, 김치는 ‘금치’가 됐다. 부(富)의 상징이 된 지 오랜데도 몸값은 천정부지다. 지난 4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거래를 마친 국제 금값은 온스당 2천21달러로 처음으로 2천 달러를 넘어서며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탐험가 콜럼버스의 목숨을 건 모험도 부자가 되려 동양의 금을 찾아나선 데서 시작됐다. 콜럼버스가 살던 시대는 금을 신봉하던 시기

오피니언 | 박정임 미디어본부장 | 2020-08-09 20:14

문대통령의 임기는 아직도 1년9개월이 남아있다. 결코 짧지 않은 기간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4월 총선에서 압승한 지 불과 4개월밖에 되지 않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속에서 정부와 여당은 강력한 국민의 지지 하에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도 경제환경 등이 국제정세와 맞물려 각종 현안 해결이 쉽지 않은 어려운 시기이다.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한 중차대한 시기에 점증하는 민심이반으로 국정 동력이 점차 흔들리고 있다. 최근 한국갤럽을 비롯한 여론조사기관의 발표에 의하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부정적 평

사설 | 경기일보 | 2020-08-09 20:14

이재명 경기지사가 산지전용 허가 기준 강화를 주문했다. 가평군 산유리 산사태 사고 현장을 점검한 자리에서다. 지난 3일 토사유출로 펜션이 무너지면서 3명이 사망한 곳이다. 이 지사는 “앞으로 경사지에 주택건축 수요가 많아질 텐데 기후가 점점 불안정해지기 때문에 안전보장을 위해 산지전용 허가를 할 때 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재해영향 평가를 소규모 사업에도 시행하는 방안 등도 제시했다.앞서 경기연구원은 도내 산지훼손의 심각성을 경고했다. ‘산지 소규모 주택 난개발 대책 보고서’를 통해 2015~2019년 경기

사설 | 경기일보 | 2020-08-09 20:14

일본은 지난해 7월 한국을 대상으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를 꺼내 들었다. 일본 반도체 업계가 수출하는 물량의 절반 정도는 한국이 구매하고 있어 일본 반도체 업계의 타격은 불 보듯 뻔한데 전면전을 걸어오는 실수를 저질렀다. 커져만 가는 한국의 세(勢)를 꺾고 싶었는지 모른다.그런 점에서 일본이 수출규제에 나선 까닭은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때문이라기보다는 양국의 국운을 걸고 벌이는 무역 전면전일 가능성이 더 크다. 냉정함을 잃어서는 안 된다. 한일 간의 기술전쟁은 지금부터 시작이기 때문이다.한국은 지난 1년 동안 강한 경제로 가

오피니언 | 오현순 | 2020-08-09 20:10

전 세계는 코로나의 강력한 전파력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와 봉쇄 조치를 해야 하는, 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상황에 직면해 있다. 사람들의 이동이 멈추었고 경제가 마비되면서 실업자가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 기업과 가계의 연쇄부도로 이어지면서 금융위기로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 실물과 금융 부문이 총체적으로 무너지면서 세계적인 경제 대공황이 시작될 수 있다.우리나라 1, 2위 수출국인 중국과 미국이 벌이는 무역 전쟁은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최근 들어 전방위 대결로 확산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그동안의 세계화가 2020년

오피니언 | 고문현 | 2020-08-09 19:18

지난 몇 년간 주말 서울 도심 곳곳에서는 크고 작은 집회들을 쉽게 마주할 수 있었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전국 집회 개최 건수는 2017년 4만여 건, 2018년 6만여 건, 2019년 8만여 건으로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인다. 과거 집회 현장에서 볼 수 있었던 화염병, 죽창, 쇠파이프, 최루탄 등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이며, 집회 현장에 가족들이 함께 참가한다거나 유모차를 끌고 참가하는 등 남녀노소 누구나 자신의 생각이나 주장을 겉으로 표현하고 관철하기 위해 각종 집회에 참가하고 있고 불법ㆍ폭력 집회 또한 감소하고 있다.하지만

오피니언 | 한철희 | 2020-08-09 19:05

나는 공주였다강가의 돌, 모래알만큼의 병력과 백성을 거느린 풀꽃왕별의 자손척박한 땅을 거머쥐고 한 뼘씩 영토를 넓혀나가는 푸른 기운의 발걸음여름날 개망초들의 깃발은 매일 승전보를 울린다그 함성, 하늘까지 올라졸던 비구름이 화들짝 놀라 소낙비 퍼붇는다그런 날이면하늘땅만큼 개망초들은 사기충천하는데요즘 금요일마다 괴물이 출몰한다그 괴물의 안경 너머로 눈이 깜빡일 때마다개망초의 허리춤에서 시퍼런 피 쏟는다나는 이 나라의 공주다서둘러 푸른 병사들의 총에 모기와 독충을 장전시켜발포 명령을 내린다기습에 놀란괴물은 아침도 거른 채 떠나고학곡리 전

오피니언 | 이정현 | 2020-08-09 19:05

‘지옥의 향기, 천국의 맛’이라는 특이한 별명을 가진 ‘두리안’이라는 과일을 먹어보고 싶었는데 몇 해 전 태국에 갔을 때 그 기회가 왔다. 신기한 것은 겉과 속이 너무 달랐다. 겉은 마치 도깨비 방망이 같았지만, 안에는 망고보다 더 부드러운 과육이 기다리고 있었다.하지만 두리안을 한입 먹는 순간, 욱하고 올라왔다. 정말 냄새가 지독했다. 다시는 먹고 싶지 않았다. 옆에 있는 동료들이 ‘처음엔 다 그렇다’라며 다시 권하기에 한 번 더 먹어 보았다. 두 번째 먹으니까 처음과는 조금 달랐고 세 번째 먹을 때는 약간 맛이 느껴졌고 네 번,

오피니언 | 이상준 | 2020-08-09 1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