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905건)

1964년 3월 어느 새벽 뉴욕주 퀸스에서 제노비스라는 젊은 여성이 무참하게 살해됐다. 당시 뉴욕타임스는 시민 38명이 창문에 서서 30분 동안 살해 현장을 지켜보기만 했다고 보도했다.수많은 사람이 분노했고, 이 사건은 심리학 연구대상이 돼 제노비스 신드롬이라는 유명한 심리학 용어를 탄생시켰다. 제노비스 신드롬은 ‘방관자 효과’라고도 불린다. 군중 틈 속에서 타인의 시선 때문에 어려움에 부딪친 사람을 돕지 않게 되는 현상을 말한다.제노비스 신드롬은 수십 년 동안 유명 강사들의 단골 강연 주제였고 타인의 불행에 무감각한 현대인들의 특

오피니언 | 박근철 | 2021-06-10 19:45

The business center is an ------- meeting place for our clients because it provides the latest equipment and is in a convenient location.(A) ideal(B) uncertain(C) improbable(D) authentic어휘client 고객, 의뢰인 equipment 설비, 장비, 용품 convenient 편리한, 간편한해석최신 설비를 제공하고 편리한 위치에 있기 때문에, 그 비즈니스 센터는 우리 고객들을 위한 이상적인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6-10 15:55

정부는 이달까지 최대 1천400만명의 백신 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령층과 30대 예비군을 중심으로 백신 접종이 이뤄지면서 40~50대 사이에선 “4050은 백신 소외 계층”이라는 푸념이 흘러나오고 있다.지난 6일 기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누적 759만5천72명으로 통계청 2020년 12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 5천134만9천116명 대비 14.8%로 집계됐다. 2차 접촉자는 누적 227만9천596명으로 전 국민 대비 4.4% 수준이다.의료기관이나 요양병원, 군인·소방·경찰 사회 필수인력으로 우선예방접종을 한 경우는 5

오피니언 | 최원재 정치부장 | 2021-06-09 20:56

전국 타워크레인 기사의 90%에 가까운 3천500여명이 무기한 파업에 들어갔다.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는데다, 정부가 제작 결함으로 ‘등록 말소’ 또는 ‘시정조치’ 처분을 내린 장비가 현장에서 다시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건설노조는 지난 8일 “시민의 안전과 건설 노동자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건설노조는 2019년에도 소형 타워크레인의 안전 조처를 요구하며 총파업을 했다. 2년 전 타워크레인 기사들이 파업했을 때 정부와 타워크레인 임대업자, 노조는 협의체를 꾸려 소형 타워크레인의 사용 규격

사설 | 경기일보 | 2021-06-09 20:56

판소리는 매우 독특한 우리의 전통 극음악이다. 주로 소리꾼 한 사람이 부각되다보니 1인극으로 알기 쉽지만 북 반주인 고수의 역할이 커 2인극으로 보는 게 맞다. 판소리에서 고수가 첫째로 중요하며, 명창은 그 다음이라는 뜻으로 ‘일고수이명창(一鼓手二名唱)’이라고 한다. 반주자의 비중을 고려한 말이다.문외한이 극장에서 판소리를 좀 더 재미있게 보려면 미리 구성 요소를 알고 가는 게 좋다. 사설은 판소리 노랫말이다. 연기자인 소리꾼은 이를 주로 소리(노래)로 표현하는데, 극 진행 중 상황 설명이나 장면 전환 등 노래보다 말로 표현하는 게

오피니언 | 정재왈 | 2021-06-09 20:56

1960년대 어린이 시절에 몸이 약해 잔병치레를 했다. 그럴 때마다 부모님 손에 끌려 자주 다녔던 병원이 집에서 가까운 중구 경동의 자선소아과였다. 그때 원장님은 좋은 대학을 나와 외국 유학까지 한, 젊고 아주 실력이 좋은 의사라고 지역에 이름났던 것으로 기억한다.그 뒤 몸이 건강해지고, 중구를 벗어나 다른 동네로 이사까지 해서 이 병원을 찾을 일이 없이 수십 년을 보냈다. 다만 가끔 신포시장 주변에 갈 일이 있으면 일부러 그 병원 앞을 지나며 옛일을 생각하곤 했다. 그런데 수년 전 어느 날 오랜만에 신포동에 나갔다가 이 병원이 건

오피니언 | 최재용 | 2021-06-09 20:41

이준석 현상은 ‘아무도 믿을 수 없다’라는 기존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분노이자 극단의 경고다.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서 30대 이준석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의 지지율 선두를 지키고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한국 정치의 희망이 현실로, 젊은 기수론, 신선한 충격, 세대 교체 신호탄 등의 희망적 평가를 내놓고 있다. 하지만 오판이다. 희망이 아니다. 절망의 끝을 본 국민 분노의 발산일 뿐이다.대한민국 정치를 풍전등화로 몰고온 기존 정치권에 대한 엄중하고 극단의 경고다. 기존 정치권은 경륜의 포장만 뒤집어 쓴 채 기득권 지키기에 여념이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21-06-09 20:41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6-09 20:38

강화향교(江華鄕校)는 인천 강화군에 있는 유적건조물로, 인천시 유형문화재 제34호다.성현들에게 제사지내고 지방민의 교육을 위해 세웠던 국립교육기관으로 고려 인종 5년(1127) 세웠다. 그 뒤 여러 차례 옮기고 복원했는데, 지금 있는 위치는 영조 7년(1731) 유수 유척기가 옮긴 것이다.남아있는 건물로는 제사공간인 대성전과 동무·서무, 교육공간인 명륜당을 비롯해 여러 부속 건물이 있다.조선시대에는 국가로부터 토지·노비·책 등을 지원받아 제사와 교육의 기능을 담당했으나, 교육기능은 사라지고 지금은 제사의 기능만 남아있다.문화재청 제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6-09 19:57

공군 부사관 이모 중사의 죽음으로 군대 내 성폭력과 이를 은폐하려 했던 공군의 대처에 많은 이들이 공분하고 있다. 한 언론 보도에 의하면 2014년 이후 군은 성범죄에 대한 무관용 처벌 원칙과 성인지 교육을 확대하고 있지만 지난 5년간 성범죄 사건이 4천936건이고 그 중 기소된 사건은 44%이며,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는 경우는 성범죄 재판의 10.2%에 그친다고 한다. 공식화된 사건만을 대상으로 하더라도 10건 중 9건의 가해자는 처벌을 받지 않았다.또한 2019년 국방부 성폭력 실태조사에서도 성폭력 피해를 신고한 수는 32.7

오피니언 | 임혜경 | 2021-06-09 1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