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664건)

프로축구 2000 삼성디지털 K-리그가 안양 LG의 우승으로 막을 내려렸으나 구조적인 문제에 대한 제도개선의 목소리가 높게 일고있다.정규리그가 끝난 뒤 다시 준플레이오프(3-4위간 대결), 플레이오프(준PO승자-2위), 챔피언결정전(PO승자-1위)을 또 치러 순위를 다시 정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것이다.특히 지난 해 정규리그 4위였던 부산 대우(현 부산 아

축구 | 경기일보 | 2000-11-17 00:00

한국이 제32회 아시아청소년(19세이하)축구선수권대회에서 ‘복병’ 파키스탄을 대파하고 첫 승을 올렸다.한국은 15일(이하 한국시각) 밤 이란 테헤란의 시루디스타디움에서 계속된 예선리그 B조 2차전에서 조재진(수원 삼성), 김병채(안양 LG·이상 2골) 등이 소나기골을 퍼부어 파키스탄을 7대0으로 크게 물리쳤다.이로써 이틀전 중국에 0대1로 덜미를 잡혔던 한

축구 | 경기일보 | 2000-11-17 00:00

한국축구의 세계랭킹이 44위에서 39위로 5계단 올랐다.한국은 15일 국제축구연맹(FIFA)과 코카콜라가 발표한 11월의 세계랭킹에서 지난달 아시안컵대회 성적(3위)이 감안돼 581점으로 39위를 기록했다.그러나 이번에 아시안컵 우승팀 일본이 무려 15계단 상승한 34위, 사우디아라비아가 35위에 각각 오른 점과 비교할 때 한국의 랭킹 상승폭은 그다지 크지

축구 | 경기일보 | 2000-11-16 00:00

안양 LG가 한국프로축구 정상에 오른 데는 과감한 투자와 혁신적인 선수단 운영, 조광래(45)감독의 탁월한 전술, 선수들의 합심 등이 어우러진 결과다.3년 연속 최하위권에 머물렀던 안양 LG는 올 시즌 목표를 한국프로축구 정상정복으로 잡고 많은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지난해 말 9억여원의 돈을 풀어 최태욱, 박용호, 김병채, 최원권, 김동진 등 고교졸업예정인

축구 | 경기일보 | 2000-11-16 00:00

“2년간 끊임없이 기술축구를 고집한 감독을 믿고따라준 선수들에게 영광을 돌립니다”15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삼성 디지털 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에 부천 SK를 누르고 2승, 정상에 오른 조광래 안양 LG 감독은 감격의 눈물과 함께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조광래 감독은 이어 한해 우승하고 이듬해 몰락하는 팀이 아닌 오랜

축구 | 경기일보 | 2000-11-16 00:00

남미의 브라질, 아르헨티나, 유럽의 이탈리아, 잉글랜드 등 세계축구 강호들이 16일(이하 한국시간) 각각 2002 월드컵축구 지역예선과 국가대표팀간 경기(A매치)에서 실력을 겨룬다.이날에는 남미와 유럽, 북중미 월드컵 지역예선 13경기, 이탈리아-잉글랜드전을 비롯한 A매치 10경기가 동시에 벌어져 전세계는 축구열풍에 휩싸이게 된다.아르헨티나가 승점 22로

축구 | 경기일보 | 2000-11-15 00:00

‘수문장이 빠진 안양 LG와 차·포가 빠진 부천 SK 중 과연 어느팀이 2차전에서 웃을 것인??족光汐?2000 삼성디지털 K-리그 챔피언결정전 원정경기에서 승리, 우승에 1승을 남겨놓은 LG와 벼랑끝에 몰리며 2연승으로 뒤집기를 노리야하는 SK 모두 15일 오후 6시30분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릴 2차전을 앞두고 주전 공백으로로심각한 고민에 빠졌다.기선을 제

축구 | 경기일보 | 2000-11-14 00:00

‘3-5-2 전술의 안양 LG가 첫승을 기록할 것인가, 아니면 4-3-3의 부천 SK가 먼저 웃을 것인???천년 프로축구 첫 왕좌를 가리게될 3전2선승제의 삼성디지털 K-리그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 임하는 안양 LG 조광래 감독(45)과 조윤환(39) 부천 SK감독의 지략 대결이 흥미를 끌고있다.지난 99년 시즌부터 나란히 지휘봉을 잡아 2년만에 팀을 챔피언

축구 | 경기일보 | 2000-11-11 00:00

성남 풍생중과 부천 계남초가 제30회 전국소년체전 대비 축구 경기도대표 1차평가전에서 나란히 정상에 올랐다.전통의 강호 풍생중은 10일 수원 수성중구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남중부 결승에서 후반 20분에 얻은 신영철의 천금같은 페널티킥골로 김포 통진중을 1대0으로 제압했다.풍생중은 이날 지난주 도지사기대회 우승팀인 통진중을 맞아 전반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

축구 | 경기일보 | 2000-11-11 00:00

오산여중이 제30회 전국소년체전 축구 여중부 경기도대표 1차평가전에서 정상을 차지했다.오산여중은 9일 수원 수성중구장에서 벌어진 여중부 결승전에서 후반 23분에 터진 전가을의 천금같은 결승골에 힘입어 안양 부흥중을 1대0으로 따돌렸다.또 남중부 준결승전에서는 성남 풍생중과 김포 통진중이 나란히 승리, 패권을 다투게 됐다.풍생중은 오산중과의 결승전에서 전반

축구 | 경기일보 | 2000-11-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