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9,534건)

인천시는 11일 시청 중앙홀에서 광복회 인천시지부 주관으로 ‘제102주년 임시 정부수립 기념식’을 했다.이날 기념식은 코로나19로 인해 기념식을 축소해 독립유공자 유족, 박남춘 인천시장과 신은호 시의회의장, 박현숙 보훈지청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시는 이번 기념식을 상해임시정부 수립 제102주년을 맞아 상해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고 조국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의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마련했다. 참여자들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약사보고 등을 받은 뒤 독립군가를 제창했다.박 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근대문물을 받아들였던 개항장의 도

인천뉴스 | 이민우 기자 | 2021-04-11 19:13

인천 소래·논현지구 해안의 철책 철거 부지가 시민의 친수여가공간으로 탈바꿈한다.시는 12일부터 ‘소래해오름공원~남동공단 해안 보행축 연결공사’를 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공사 구간 중 철책 철거 부지에 약 36억원을 들여 600m의 자전거 도로, 보행로, 녹지 공간 등을 설치한다. 또 아암1교에는 400m의 보행데크를 설치해 자전거 도로와 보행로를 분리한다. 초소부지에는 전망대를 둬 낙조를 감상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든다. 이들 시설의 개방은 올해 안에 이뤄질 예정이다.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소래습지생태공원에 보행데크와 휴게쉼터

인천뉴스 | 이영환 기자 | 2021-04-11 19:13

인천이 수도권의 전력 생산량을 책임지면서 해마다 3천만t의 탄소를 배출하는 것과 관련해, 발전소에 대한 지역자원시세 인상이 시급하다.11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현재 화력발전소들은 1㎾h 당 0.3원의 지역자원시세를 내고 있다. 화력발전소가 많은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데도 수력(2원) 및 원자력(1원)과 비교해 터무니없이 적은 수준이다.현재 국내에는 오염자 부담원칙 적용과 탄소 감축 유도를 위한 탄소세가 없는 상태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이 지난 2019년 10월 ‘2030년까지 1t당 75달러 이상의 탄소세를 도입하라’고 전

인천뉴스 | 이민우 기자 | 2021-04-11 19:13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송도국제도시에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의 추가 설치를 추진하면서 연수구와의 소유권 분쟁이 거세질 전망이다.11일 인천경제청과 구 등에 따르면 인천경제청은 송도 6·8·11공구에 자동집하시설 4대를 추가로 설치·가동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현재 인천경제청은 송도동 3의47 일대에 6공구를 위한 자동집하시설을 설치하고 시운전을 마친 상태다. 8공구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송도동 310의2에 시설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자동집하시설 2대를 추가로 설치할 11공구에 대해서는 관련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그러나 이들 신규

인천뉴스 | 조윤진 기자 | 2021-04-11 19:13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수도권과 부산지역의 유흥업소 영업을 3주간 금지했다. 부작용 논란으로 접종을 중단했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30세 미만을 제외하고 다시 접종키로 했다.11일 중대본은 다음달 2일까지 3주 동안 유흥주점·단란주점·콜라텍·헌팅포차 유흥시설은 영업을 할 수 없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인천지역 1천651개 유흥시설도 동안 문을 닫을 예정이다.또 중대본은 노래연습장, 음식점,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이 오후 10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영업제한도 유지한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이

인천뉴스 | 조윤진 기자 | 2021-04-11 19:13

아스콘공장 등이 밀집한 인천 서구 석남동 일대의 도로재비산먼지 농도가 1년째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근 아파트 주민들은 아스콘·레미콘 트럭에서 나오는 재비산먼지로 창문도 열지 못하는 등 고통받고 있지만, 대책은 지지부진하다.11일 인천시에 따르면 아스콘·레미콘공장 등이 밀집한 서구 봉수대로300번길3 도로의 재비산먼지 농도는 지난해 1월부터 환경부가 정한 기준인 200㎍/㎥를 꾸준히 초과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에는 361㎍/㎥까지 치솟으며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도로재비산먼지는 타이어 마모·도로면 마찰, 인근 공장의

인천뉴스 | 김보람 기자 | 2021-04-11 18:21

LH(한국토지주택공사)인천지역본부 직원도 내부 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를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LH인천본부 소속 A씨는 지난 2019년 9월 광명·시흥신도시 일대에 있는 시흥시 과림동 645의3에 있는 토지 330㎡와 건물을 7억8천만원을 들여 구입해 시세 차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11일 확인됐다.이 부지의 가격은 공시지가 기준으로 3.3㎡당 2019년 308만원에서 2020년 397만원으로 29% 급등했다. 같은 기간 전국 공시지가는 5.95% 올랐다.해당 부지는 A씨의 가족으로 보이

인천뉴스 | 이승욱 기자 | 2021-04-11 18:14

인천 서부경찰서는 자신의 집에서 부인을 흉기로 여러차례 찌른 혐의(특수상해)로 60대 남성 A씨를 수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A씨(64)는 지난 10일 오후 5시께 서구 신현동의 자택에서 부인 B씨(49)를 ‘죽여버리겠다’며 구석으로 밀친 후 집에 있는 흉기로 여러차례 찌른 혐의를 받는다. B씨는 복부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조사결과 A씨는 B씨와 아들 C씨(27)가 따로 떨어져 살겠다고 하자 말다툼을 하던 중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당시 술을 마신 상태인 것으로 알려진다.경찰은

인천뉴스 | 이승욱 기자 | 2021-04-11 18:13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지나가던 여성 등을 상대로 침을 뱉고 폭행한 혐의로 A씨(41)를 수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12시30분께 미추홀구 주안동의 한 저축은행 앞에서 길을 가던 B씨(35·여) 등 일행 5명의 뒤를 쫓아가 욕설을 하고 고성을 지른 후 50m를 더 따라가 침을 뱉는 등 폭행한 혐의다.A씨는 자신을 이상한 눈빛으로 쳐다봤다는 이유로 B씨 등에게 침을 뱉은 것으로 나타났다.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도망가는 A씨를 쫓아가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씨 등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인천뉴스 | 이승욱 기자 | 2021-04-11 18:13

인천시가 오는 12일부터 3주간 지역 내 유흥시설의 영업을 전면중단하면서 유흥시설 업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11일 ㈔한국유흥음식중앙회 인천지부는 음식점, 교회, 노래방 등 타업종에 비해 유독 유흥시설에 대한 시의 영업제한 조치 등이 잦다며 오는 13일 인천시청 앞 대규모 시위를 예고했다.인천 서구에서 단란주점을 운영하는 A씨(60)는 “우리 업종은 거리두기도 잘 유지하고 있고, 손님이 평상시보다 80% 이상 줄어 감염위험도 적다”고 했다. 이어 “일반음식점, 교회는 사람이 득실득실한 데 왜 손님도 없는 우리만 갖고 그러는지 모르겠다

인천뉴스 | 강우진 기자 | 2021-04-11 1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