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8,338건)

헤비메탈의 역사는 197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유행하던 하드록이 1980년대로 넘어오면서 더 강화되고 정형화되면서 현재의 모습을 띄게 됐다. Steppenwolf의 곡 ‘Born to Be Wild’의 가사에 삽입된 모터사이클의 굉음이 ‘heavy metal thunder’라고 비유됐는데 평론가들이 이 같은 묵직하고 강렬한 음악을 가리켜 heavy metal이라 부르면서 현재에 이르렀다는게 정설이다. 국내 헤비메탈의 역사도 비슷한 시기에 시작됐다. 1980년대 국내 최초 헤비메탈 밴드 ‘무당’을 시작으로 ‘시나위’, ‘부활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20-03-03 10:42

“어머나 어머나 이러지 마세요~ 여자의 마음은 갈대랍니다~”“짠짠짠 하게 하지 말아요~ 말없이 그냥 가세요~”장윤정(40)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어떤 이미지일까? ‘트로트 여왕’, ‘과거의 기구함과 현재의 행복이 담긴 가정사’, ‘행사 여왕’ 등이 있지만 확실한건 과거에도 통했고 지금도 통하는 기량을 가진 트로트 가수라는 이미지가 강할 터다. 이를 방증이라도 하듯 그는 에 마스터로 출연하면서 여전히 만만찮은 기량과 인지도를 과시하고 있다. 미스트롯 이전에 홍진영이 있었고 홍진영 이전에 장윤정이 있었다는 평도 받고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20-03-03 10:32

코로나19로 공연이 잇따라 취소되는 가운데, 경기도문화의전당이 ‘무관중 생중계’ 공연을 선보인다. 공연에 대해 관객과의 약속을 이행하고 도민을 위로하는 의미를 담았다.작품은 오는 12~15일 진행 예정이던 경기도립극단의 (작ㆍ연출 박근형)이다. 오는 12일 오후 4시 경기도문화의전당 공식 유튜브 채널 ‘꺅티비’ 등을 통해 생중계로 볼 수 있다.은 경기도문화의전당 2020 레퍼토리 시즌제의 첫 문을 여는 작품이기도 하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일부 공연에 대해 취소, 연기를 했지만, 이번

공연·전시 | 정자연 기자 | 2020-03-03 09:34

군포문화재단은 안톤 체호프의 걸작인 희곡 를 연극화해 오는 21일 무대 위에 올린다.이번 공연은 재단과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경기지회 등이 함께 제작했으며 , , 과 더불어 체호프 4대 희곡으로 평가받는 작품이다. 표도르 도스토예프스키의 , 은 물론 레프 톨스토이의 , 에서 보인 동유럽 문학 특유의 향기가 짙다. 인물과 인물 간의 갈등 내지는 동정과 평가, 그리고 인물 내면 속 혼돈에 비극적 외부 상황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20-03-02 14:07

지난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그룹 GOD의 노래 (2004)은 일상적인 나날을 보내면서도 연인을 잊지못해 몸부림치는 화자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아침 햇살을 맞으며 출근하고, 퇴근 후에는 친구들과 만나서 떠들다 새벽 2시에 귀가해 그날 있었던 일을 회상하면서 웃으며 잠들지만 헤어진 연인에게 미안하다는 말과 잊지 못한다는 말을 반복한다. 말 그대로 흔한 일상 속에서 비일상, 흔하지 않은 하루를 경험한 있는 셈이다.성남 갤러리 매화나무 두 그루에서 오는 31일까지 열리는 김성순 초대전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20-03-02 10:52

예술가에게 ‘자기 색깔’이란 개성을 넘어서 곧 존재 의의, 예술을 계속 해나가는 이유다. 자기 색깔은 일상의 간단한 소재, 이야기 등에 자신이 선호하는 표현방식을 입히는 형태로 형성되곤 한다.국립현대미술관이 오는 하반기 개최하는 에 선정된 양혜규 작가(50)도 일상을 통해 자신만의 주제 의식을 전달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이 시리즈는 현대차의 후원으로 10년간 진행해 온 프로젝트로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해 온 중견작가에게 대규모 신작 구현 기회를 제공해 작가의 작업세계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20-03-02 10:37

새콤달콤한 한라봉과 우리의 복주머니, 생김새는 비슷해도 좀처럼 쉽게 그려지지 않는 조합이다. 이런 조합을 서양화로 풀어낸 전시가 열린다. 도든아트하우스는 박미경 서양화가의 展을 오는 6~15일까지 연다.한라봉은 새콤달콤한 맛과 상큼한 향기까지 두루 갖췄다. 비타민 C가 풍부해 피로회복 및 감기 예방 효과가 뛰어난 과일이다. 코로나19로 온통 세상이 우울한 긴장 속에 놓여 있는 요즘, 그 어느 때보다도 비타민 같은 일상이 절실한 요즘이기도 하다. 박미경 작가는 “한라봉은 우리의 복주머니를 닮았다. 그래서 한라봉을 복주머니라

공연·전시 | 정자연 기자 | 2020-03-01 14:02

김세환 선생(1899~1945)은 수원을 대표하는 독립운동가로 다음달 국가보훈처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된 인물이다. 김 선생은 수원에서 태어나고 자라 수원 화성학원과 삼일학교 및 종로교회를 기반으로 독립운동과 민족운동 및 교육에 헌신한 바 있다. 해방 이후 국립묘지에 안장됐으며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됐다. 그의 생애를 다룬 전시와 행사는 지난해 3ㆍ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수원에 하나둘 등장하기 시작했다. 조성진 가빈갤러리 대표를 중심으로 김 선생을 조명하고 있다.지난해에 이어 김세환 선생의 생애를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20-02-27 10:12

추상화는 작가의 머릿 속 상상, 관념, 추구하는 이상향 등을 그림이나 조각 등으로 형상화 해 대중 앞에 서는 장르다. 여기서 대중들은 작가가 무엇을 형상화 했는지, 그리고 어떤 방식으로 형상화 했는지에 초점을 맞춘다.자신의 기억 속 은유적 형상을 조금은 독특하면서도 다양하게 표현한 전시 가 예술공간 봄에서 다음달 5일까지 열린다.이번 전시는 작가의 머릿 속 기억을 산호, 버섯, 곰팡이로 표현했다. 그래서인지 전시의 부제도 다. 작가는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20-02-26 12:42

난타의 사전적 정의는 ‘마구 때리는 것’으로 대중문화에서는 하나의 예술 장르로 자리잡은지 오래다. 다양한 생활잡화와 악기들을 이용해 선보이는 비트 위주의 퍼포먼스 ‘난타’는 송승환 공연기획자가 지난 1997년 10월 호암아트홀에서 초연한 이래로 20년 넘게 대중에게 사랑받고 있다.도민들을 위한 난타콘서트 가 다음달 7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에서 열린다.이날 전당 해돋이극장에서 오후 7시30분부터 여리는 이번 공연은 전당의 제10회 난타콘서트로 한국타악퍼포먼스협회 NANTA IN ANSAN을 비롯해 난타써클, 타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20-02-25 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