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395건)

몽골이나 시베리아 지역의 추위를 피해 한반도를 찾은 독수리(천연기념물 243호), 두루미(천연기념물 202호), 재두루미(천연기념물 250호) 등 국제 보호조류들이 임진강 일대에서 죽어가고 있다. 독수리의 경우 2000년에 20마리가 죽은 데 이어 지난해 9마리가 죽고 9마리가 중태에 빠진 사례가 발생했었다. 올해도 벌써 비무장지대 대성동 자유의 마을 앞

사설 | 경기일보 | 2002-11-27 00:00

오늘부터 제16대 대통령을 선출하기 위한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간다. 12월19일 투표가 실시될 하루 전인 18일까지 22일간의 치열한 선거 열전이 예상된다. 부패청산을 표방하는 한나라당 이회창과 개혁정치를 내세우는 민주당 노무현, 노무현의 진보성향 대 이회창의 보수성향으로 압축된 두 후보의 양강구도는, 그 어느 때보다 극심한 건곤일척의 격전을 벌일 것으로

사설 | 경기일보 | 2002-11-27 00:00

“열라 짱나”‘몹시 짜증난다’는 뜻이다. 국무총리 산하 청소년보호위원회가 펴낸 성교육 교재 ‘십대 우리의 성을 논하다’에서 이런 말이 나온다. 청소년들의 언어와 시각에서 만들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남자 친구의 성관계 요구 거절 대목에서는 “난 지금 하고 싶지 않아. 연애에도 급이 있어, 자꾸 니 맘대로 한다면 넌 꽝이야!”라고 해놨다. 피임과 관련해서는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2-11-27 00:00

/유승렬(안성문화마을원장·도예가)내가 있는 안성은 조선 3대 의적으로 이야기되는 장길산 임꺽정과 관련된 이야기가 있다. 어느 선배 미술가의 이야기처럼 ‘왼쪽에는 꺽정이 형님 오른쪽에는 길산 형님을 모시고’작품을 하는 경지는 안될지라도, 나름대로 우리 선조들이 남긴 정신과 혼을 배우기 위해 그 임꺽정과 장길산의 이야기가 어려 있는 사찰을 찾곤 한다. 한때는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2-11-27 00:00

/이지현(한길봉사회 경기도지부장)나는 어려서나 학교 다닐 적에 적지않은 친구들을 사귀긴 했지만 교우관계가 자유롭진 못했다. 돌아가신 친정 아버님이 워낙 엄하셨기 때문이다. 아버님이 내 친구를 보시고 언행에 좀 흠이 있다고 판단되면 깊이 사귀지 못하도록 엄명을 내리시곤 했다. 지금 생각하면 잘 이해가 안될지 몰라도 내가 성장할 때만 해도 그런 집안이 적잖았다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2-11-27 00:00

{Image}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2-11-27 00:00

경찰의 교통법규 위반차량 단속이 혼선을 걷고있다. 음주운전 단속은 아주 잘하는 일이다. 대낮단속, 밤중단속 등 음주운전 단속의 지속적 강화를 기대한다.무인촬영보다 못한 카파라치 보상은 무위하다. 내년 정부 예산안에서 1천 수백억원이던가하는 카파라치 보상금이 전액 삭감된 것은 잘된 일이다. 그 돈으로 신호체계 개선이나 무임 촬영 시설을 늘리는 것이 더 효과적

사설 | 경기일보 | 2002-11-26 00:00

민주당 노무현 후보가 국민통합 21 정몽준 후보와 가진 대통령 후보 단일화를 위한 여론조사에 앞섬으로써 단일후보로 확정되었다. 지난 22일 단일화에 전격 합의, TV토론을 실시한데 이은 여론조사 결과 노무현 후보가 정몽준 후보에 비하여 46.8%대 42.2%로 4.6%포인트 우세하게 나타나 양당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단일후보로 확정지었다. 우여곡절이 많은 여론

사설 | 경기일보 | 2002-11-26 00:00

{Image}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2-11-26 00:00

수원시 화서동, 허름한 집안이 온통 케케묵은 고서 투성이의 책 냄새로 진동하는 서재엔 항상 심야까지 불이 꺼지지 않았다. 일찍이 가난하여 고등공민학교밖에 나오지 않았으면서 국내 서지분야의 대가를 이룬 무학의 노학자 이종학씨. 그는 40여년을 이렇게 고서와 씨름하던 끝에 최근엔 과로가 덮쳐 타계, 어제 아주대 영안실에서 3일장으로 발인하였다.1957년 서울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2-11-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