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8,544건)

남북정상 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로 남북 경제협력은 앞으로 더욱 활성화되면서 급류를 탈 전망이다.남북간의 경제협력은 다른나라와 마찬가지로 무역과 투자가 중심이 되고 있다.대북 사업은 단순물자교역, 위탁가공무역 등 교역사업과 북한 현지에 투자하는 사업으로 구분된다.아직 인프라 및 제도적인 정비가 미흡한 상태인 만큼 경협은 직접 투자의 협력사업보다는 위탁가공 교역

경기뉴스 | 경기일보 | 2000-08-08 00:00

남북 정상이 합의한 공동선언에 따라 정부가 북한에 비료지원 등을 확대하기로 하는 등 진전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그동안의 남북간 불신감을 해소하는데는 비정치적인 농업분야 협력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면서 다른 분야못지 않게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올들어 지난 6월20일까지 비료 20만t을 북한으로 보낸데 이어 추가 요청이 오면 응할 준비가 돼

경기뉴스 | 경기일보 | 2000-08-08 00:00

평양교예단의 서울 공연과 남북정상회담 이후 ‘휘파람’이나 ‘반갑습니다’ 등 북한의 노래들을 우리 주변에서 자주 접할 수 있게 됐고, 북한에서도 ‘목포의 눈물’이나 ‘눈물젖은 두만강’등이 해금돼 인기를 끌고 있다.남북간의 문화예술교류는 다른 어떤 장르보다 이념논쟁으로 두터워진 서로간의 벽을 허물고 한 걸음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50년 넘

경기뉴스 | 경기일보 | 2000-08-08 00:00

○…지난 6월 분단 55년만에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되면서 남북간의 문화체육 교류가 그 어느 때 보다 급류를 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는 그동안 각 국가간의 이념이나 정치적인 갈등속에서도 정치적 부담이 적은 문화예술 및 스포츠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져 왔고 남북 양측의 해빙무드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어 정상회담후 가장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는 분야가

경기뉴스 | 경기일보 | 2000-08-08 00:00

‘숲이 사라지고 있다.’전 국토의 70%가 산림인 한반도의‘울창한 숲’이 산업화·도시화에 따른 마구잡이식 개발로 급속도로 잠식당하고 있다. 우리국토가 점차 허파기능을 상실해 가고 있는 것이다. 특히 수도권지역은 이른바‘난개발’이 이뤄지면서 곳곳에서 산 전체가 아파트단지로 바꿨는가 하면 산허리가 잘려 나가는 등 산림훼손이 어느 지역보다 심각한 상태다. 경기도

경기뉴스 | 경기일보 | 2000-08-08 00:00

‘엘니뇨, 라니냐’‘국지성 집중호우’‘가뭄’‘열대야현상’‘오존주의보’.기상학자가 아니더라도 우리 귀에 익숙한 단어다. 최근 이같은 현상이 전세계적으로 매년 되풀이 되면서 우리 생활에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우리나라에서만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지구촌은 20세기말 들어서면서 이런 재앙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유럽의 대홍수, 미국의 폭설피해,

경기뉴스 | 경기일보 | 2000-08-08 00:00

○…새 천년 첫 지구촌 최대의 스포츠제전인 2000 시드니올림픽(9월15∼10월1일)이 불과 한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27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시드니올림픽은 사상 최다인 200개국이 참가, 올림픽에 처음 채택된 태권도 등 28개 종목에 걸쳐 296개의 금메달을 놓고 기량을 겨루게 된다. 지난 56년 멜버른에 이어 호주에서는 두번째로 올림픽을 유치하는 시드니

경기뉴스 | 경기일보 | 2000-08-08 00:00

인터넷, 닷컴, 해커, 모뎀, ADSL, LAN, 컴퓨터바이러스…불과 2∼3년전까지만해도 일반인들에겐 이러한 용어들이 익숙하지 않았다.그러나 지금은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이러한 용어들을 모르는 사람이 거의없으며, 모르면 조금만 주위를 살피면 쉽게 접할 수 있는 용어다.그만큼 가상의 사이버·정보시대와 실생활의 구분이 없을 정도로 우리에게 가까이 와 있다는 증거

경기뉴스 | 경기일보 | 2000-08-08 00:00

수도권 2천만명의 식수원인 팔당광역상수원 주변에 전원주택이 우후죽순 들어서며 팔당호 주변개발이 갈수록 노골화돼 상수원 수질오염을 부채질하고 있다. 이 때문에 무분별한 산림훼손을 통해 환경보다는 개발이익을 우선시하고 있다는 지적을 낳고있다.현재 팔당특별대책지역으로 지정된 용인·광주·이천·여주·양평·가평·남양주 등7개 시·군에서 전원주택단지를 위해 지난해 1천

경기뉴스 | 경기일보 | 2000-08-03 00:00

“서울에 가장 인접해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민간건설업체의 주택사업 표적이 돼 되돌릴 수 없는 마구잡이식 개발로 한계상황에 이른 것이 현실입니다”.최근 고양시 풍동일대 주민들이 고양시와 교육청의 무관심으로 건설업체들이 학교 용지를 확보하지 않은채 소규모 아파트를 마구지어 1천500여명의 초등학생들이 2㎞떨어진 인근 초등학교로의 장거리 통학들을 하고 있다며

경기뉴스 | 경기일보 | 2000-03-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