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714건)

최근 생후 16개월 입양아가 양부모의 학대로 사망한 ‘정인이 사건’으로 인해 아동학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에서는 ‘아동학대 대응체계 강화방안’ 등의 보안책을 마련하기 시작했다. 초기 대응의 전문성과 현장 대응의 이행력 강화, 대응 인력의 확보와 업무여건 개선, 즉각 분리제도 시행을 위한 보호 인프라 확충 등이 그 예이다.그 중 오는 3월부터 ‘즉각 분리제도’가 시행된다. 즉각 분리제도란, 연 2회 이상 학대 의심 신고, 피해아동 몸에 멍이나 외상 등의 상흔이 존재 시 대상 아동을 부모로부터 선제적으로 분

오피니언 | 노영열 | 2021-02-16 19:49

지난 20여년간 스포츠계에서 가장 인기 있었던 리더십은 강력한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한 변혁적 리더십 스타일이었다. 이 리더십은 리더가 평범한 능력의 부하들을 완전히 새로운 사람으로 ‘변혁’ 시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유도하는 리더십 형태다. 신데렐라 스토리가 많은 스포츠에서 단골소재로 쓰이는데, 전쟁영화를 생각해보자. 체계적으로 훈련받은 적의 대군 앞에서 주인공의 소규모 군사들은 모두 겁에 질려 도망칠 생각만 하고 있다. 이때 군사들 앞에 나타난 주인공이 모두가 꿈꾸는 새로운 비전과 사명감을 제시하면서 우리는 할 수 있

오피니언 | 이예훈 | 2021-02-16 19:49

5ㆍ16 군사혁명으로 군인들이 정부의 장ㆍ차관을 차지하고 있을 때 내무부장관이던 모 육군소장이 어느 날 가뭄 피해 현장을 시찰하고자 충남을 방문했었다. 그는 현역 군복에 권총까지 차고 현장에 나타났다. 도청에서는 식산국장이 장관을 수행했는데 갑자기 논두렁에서 두 사람이 마주 보며 언성을 높였다. 물론 가뭄대책에 대해 식산국장이 장관의 지시를 정면으로 반박했기 때문이다. 가뭄대책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식산국장이 밝았을 터인데 장관은 장관의 권위로 누르려 했고 국장역시 소신이 강해 굽히지 않았던 것이다. 마침내 장관의 입에서 ‘너 말버릇

오피니언 | 변평섭 | 2021-02-16 19:49

재조본 유가사지론 권42는 지난 2010년 8월25일 보물 제1658호로 지정된 문화유산이다. 고려 고종34년(1247)에 판각돼 그 무렵에 인출된 것으로 보이는 고려대장경 재조본이다. 현재 보물 제969호(유가사지론 권64) 및 보물 제972호(유가사지론 권55) 지정본과 동일본으로 판단되나 권42는 현재 유일본이다.최근 이 유가사지론의 경문에서 고려시대에 각필로 구결을 표시한 현상들이 밝혀지고 있어, 국어학계에서도 주목받는 판본 중에 하나다. 해인사대장경(팔만대장경)을 완성한 직후인 13세기 중후기에 인출한 초기간본으로 인쇄상태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2-16 19:49

코로나19 상황이 1년째 지속되는 와중에 이상기후 현상이 세계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우리나라가 올해 1월 폭설과 한파에 허덕이던 무렵 비교적 따뜻한 지역인 스페인 아라곤의 최저기온이 영하 34.1도까지 떨어졌다. 작년 9월 미국 콜로라도는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이어지다 하룻밤 사이에 영하로 기온이 떨어지는 등 기후위기현상의 극단적인 증거를 보여줬다.기후위기를 해결하려면 온실가스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이산화탄소의 배출을 감축해야 한다. 특히 우리나라는 경제개발기구(OECD) 국가 중 이산화탄소 배출량 증가율 1위, 재생에너지 발

오피니언 | 고문현 | 2021-02-16 19:27

We have ------- a renewal form for you to fill out, or you may complete the online form on our website to extend your subscription.(A) browsed(B) enclosed(C) surrounded(D) comprehended어휘renewal 갱신, 연장 form 서식, 양식 fill out 기입하다, 기재하다complete 작성하다, 기입하다 extend 연장하다 subscription 구독, 가입해석귀하가 기입할 갱신 서식을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2-16 11:43

이천시청 옆 이천아트홀 잔디광장에는 일본이 강탈해 간 ‘이천오층석탑’의 모형이 세워져 있다. 이천오층석탑환수위원회가 시민 성금 1억5천100만원을 모아 모형 탑을 제작, 지난해 10월16일에 세웠다. 석탑 환수를 바라는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담겨 있다. 여기엔 ‘이 자리는 이천오층석탑이 놓일 자리입니다’라는 글귀가 쓰여진 표석이 있었다. 표석은 2009년 5월 세운 것으로, 이후 모금운동을 통해 모형 탑을 건립했다. 탑 옆에는 2019년 8월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에 제막된 ‘평화와 인권의 영원한 소녀 김복동상’이 자리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1-02-15 21:11

법은 국가를 통치하는 역할도 하지만, 민주주의 근간이 되는 사회의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수단이다. 증거재판주의를 바탕으로 한 법의 판단을 통해서 진실이 밝혀지는 것은 법의 정의가 실현되는 것이다. 하지만 법의 처벌을 받지 않았다고 해서 도덕적으로 반드시 정당성이 확보되는 것은 아니다. 달리 말하면 도덕적으로는 문제가 있지만, 법적으로 처벌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수 있다. 이러한 경우, 법의 정의는 퇴색돼 보이기도 한다. 법은 최소한의 도덕이 돼야 하는데, 요즘 시대적 경향을 보면 법으로 처벌을 받지 않으면 문제가 되지

오피니언 | 이창휘 | 2021-02-15 21:11

검찰사(史)에 남을 조사다. 검사가 소속 검사장을 소환했다. 수원지검에서 벌어진 상황이다. 수원지검 문홍성 검사장이 소환됐다. 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 수사팀이 소환했다.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불법 출금 및 은폐 의혹 수사 관련이다. 문 검사장의 신분은 참고인이었다. 수사팀은 문 검사장을 다른 참고인들과 똑같이 수사팀에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문 조사 또는 서면 조사 등의 특별한 예우가 일체 없었다는 얘기다.통상 사건에 대한 수사 지휘권은 검사장이 갖는다. 사건에 대한 최종 결재도 검사장이 한다. 정상적인 절차로 보면 검사의

사설 | 경기일보 | 2021-02-15 21:11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2-15 20:48